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허리가 아파’…의사가 마약성 진통제 스스로 처방·투약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07 오전 9:57:4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경기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타인 명의로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해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수원의 한 정형외과 의사 A(39)씨와 이를 방조한 간호조무사 B(32·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수원시 자신의 병원에서 장모와 처, B씨 아버지 등의 명의로 마약성 진통제인 페치딘을 처방, 한번에 0.2g씩 79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알프라졸람 등 마약류로 분류된 신경안정제 성분 5가지도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허리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스스로 마약성 진통제를 투약했다"고 말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0.23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