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케냐 북동부서 의문의 시신 20여구 발견돼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08 오전 11:20:1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케냐 북동부 지역에서 20여 구의 시신이 묻힌 집단 매장지가 발견돼 이들의 죽음에 의문이 일고 있다.

 케냐 북동부 만데라 주민들은 7일(현지시간) 소말리아 국경에서 가까운 지역에 얕게 파묻힌 이들 시신이 누구의 것인지 알 수 없으나 1구의 시신은 일주일 전 실종 신고된 여성의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BBC가 이날 보도했다.

 주민들은 케냐 경찰이 이 지역에 거주하는 소말리아 출신 거주자들을 살해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으나 경찰은 이를 부인했다.

 이날 아침 소셜미디어에는 파헤쳐진 흙더미에 반쯤 묻힌 여성의 시신 일부가 드러난 사진이 떠돈 가운데 이 여성은 나흘 전 경찰에 체포된 다섯 아이의 어머니로 알려졌다.

 소말리아 출신이 대부분인 주민들은 이 지역 청년들이 소말리아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무장단체 알샤바브와 관계를 맺는 것으로 의심을 받아 경찰에 체포되고서 사라진다고 주장해 왔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고서 케냐에서는 '소말리아인들을 죽이지 마라'는 제목의 해시태그(#)를 이용한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다.

 조셉 보이네트 케냐 경찰청장은 그러나 이 여성의 사망사실을 확인하면서 집단 매장지의 존재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 지역 빌로우 케로우 상원의원은 시신들이 최근 경찰에 체포되고서 행방이 묘연해 진 이들의 것으로 추정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케냐 경찰 대테러 대응팀이 체포된 이들을 약식 처형하거나 모종의 장소로 끌고 간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폭로한 바 있으나 경찰은 이를 부인했다.

 케냐는 2011년 알샤바브 격퇴를 위해 소말리아에 자국군을 파병, 소말리아 정부군을 지원하기 시작한 이래 알샤바브의 보복 테러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