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與 “한상균은 범법자…조계사, 감싸선 안돼”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09 오후 1:41:5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새누리당은 9일 조계사에 은신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스스로 밝힌 퇴거 시한을 넘긴 것과 관련, 한 위원장을 '명백한 범법자'로 규정하면서 조계사가 즉각 퇴거 조처를 할 것을 요구했다.

 김무성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한 위원장은 '나라를 마비시키겠다'고 발언하며 불법 폭력 시위를 선동했다가 조계사로 피할 때는 부처님 자비를 언급하더니, 이제는 '조계사가 나를 유폐시켰다, 권력의 눈칫밥을 드신다'는 막말과 적반하장 행태로 일관한다"면서 "명백한 범죄자이자 조계사와 신도회의 종교적 아량까지 기만한 한 위원장이 더 법질서를 흐리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한 위원장은 조계사 퇴거를 거부하는 이유로 '노동 개악을 막아야 한다는 2천만 노동자의 소명을 저버릴 수 없다'고 했는데 이 역시 대국민 사기 발언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 위원장의 행보는 2천만 근로자가 아니라 63만 민주노총 조합원의 이익만 챙기는 귀족 노조의 대변자일뿐"이라며 "민주노총과 한 위원장은 귀족 노조의 이익 극대화라는 민낯이 드러난 만큼 남은 절차는 엄정한 법의 심판뿐"이라고 말했다.

 또 "야당도 적나라한 실체가 드러난 민노총과 한상균을 더 감싸지 말고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흔들리지 않고 우리 사회가 더 성숙해지도록 의연한 모습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불교 신도인 정갑윤 국회부의장도 "대한민국의 공권력과 불교계가 범법자의 입에 농락당하는 기분"이라며 "조계사는 한상균 위원장을 내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부의장은 "한상균 씨가 양심범이냐. 폭력 시위를 이끌고 부추겨온 한낯 범법자"라면서 "사회적 약자에 관심을 두는 것은 종교의 미덕이지만, 한 씨는 사회적 약자가 아니라 귀족노조로 변절한 거대 노동 조직의 수장으로서 폭력 시위를 사주한 범법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범법자가 승복 뒤에 숨어서 부처의 자비를 구하는 것이 올바른 일이냐"면서 "조계사는 서울 도심을 무법천지로 만든 범법자까지 종교의 품으로 감싸서는 결코 안된다는 것이 국민 다수의 뜻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정 부의장은 이날 중 동료 의원들을 데리고 조계사를 방문, 이 같은 의견을 전달하고 조계사의 결단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