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대기오염이 얼굴 검버섯 증가와도 관계 있다

미세분진 속 질소산화물 등이 피부세포 산화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2-15 오후 2:32: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대기오염이 얼굴 검버섯 증가와도 관계 있다 
미세분진 속 질소산화물 등이 피부세포 산화

  자동차나 공장 굴뚝 배출 대기오염물질이 얼굴 검버섯 증가와 관계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뒤셀도르프의 라이프니츠-환경의학연구소(IUF) 장 크루트만 박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유럽피부학회 학술지 '피부과학연구저널'(JID) 최신호에 발표했다.

 의학전문 매체 메디칼뉴스투데이(MNT)에 따르면, 연구팀은 독일 백인 여성 806명과 중국 장쑤(江蘇)성 타이저우(泰州) 거주 한족 여성 743명을 대상으로 질소산화물(NOx)과 탄소화합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평균적으로 질소산화물 노출이 10μg/m3 증가하면 얼굴 검버섯 증가율이 약 25%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화합물 등 일반 미세분진 성분보다는 질소산화물이 미치는 영향이 조금 더 컸다.

 또 아시아(이 경우 중국) 여성의 검버섯 증가율이 백인 여성(독일인)에 비해 조금 더 높았으며 50세 이상 여성에 두드러졌다.

 그러나 대체로 얼굴 외에 손등이나 팔 등 다른 부위 검버섯엔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외선이나 노화 외에 대기오염물질도 검버섯 발생에 영향을 준다는 것은 처음 확인된 것이다.

 아울러 자동차나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등 미세분진이 폐암 등 호흡기질환과 조기출산을 비롯한 각종 질병의 원인 중 하나인 것은 잘 알려져 있었으나 피부미용에도 '적'임이 드러났다.

 대부분은 미용 상 문제 외에 다른 건강 문제는 없으나 일부는 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고 MNT는 전했다.(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