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대기오염이 얼굴 검버섯 증가와도 관계 있다

미세분진 속 질소산화물 등이 피부세포 산화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2-15 오후 2:32:2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대기오염이 얼굴 검버섯 증가와도 관계 있다 
미세분진 속 질소산화물 등이 피부세포 산화

  자동차나 공장 굴뚝 배출 대기오염물질이 얼굴 검버섯 증가와 관계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뒤셀도르프의 라이프니츠-환경의학연구소(IUF) 장 크루트만 박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유럽피부학회 학술지 '피부과학연구저널'(JID) 최신호에 발표했다.

 의학전문 매체 메디칼뉴스투데이(MNT)에 따르면, 연구팀은 독일 백인 여성 806명과 중국 장쑤(江蘇)성 타이저우(泰州) 거주 한족 여성 743명을 대상으로 질소산화물(NOx)과 탄소화합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평균적으로 질소산화물 노출이 10μg/m3 증가하면 얼굴 검버섯 증가율이 약 25%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화합물 등 일반 미세분진 성분보다는 질소산화물이 미치는 영향이 조금 더 컸다.

 또 아시아(이 경우 중국) 여성의 검버섯 증가율이 백인 여성(독일인)에 비해 조금 더 높았으며 50세 이상 여성에 두드러졌다.

 그러나 대체로 얼굴 외에 손등이나 팔 등 다른 부위 검버섯엔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외선이나 노화 외에 대기오염물질도 검버섯 발생에 영향을 준다는 것은 처음 확인된 것이다.

 아울러 자동차나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등 미세분진이 폐암 등 호흡기질환과 조기출산을 비롯한 각종 질병의 원인 중 하나인 것은 잘 알려져 있었으나 피부미용에도 '적'임이 드러났다.

 대부분은 미용 상 문제 외에 다른 건강 문제는 없으나 일부는 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고 MNT는 전했다.(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