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안보리 대북제재 보고서 41개국 제출 … 2013년보다 23개국 늘어

우간다, 몽골, 라오스 등 北 우방국도 제출 … 달라진 모습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6-08-03 오전 9:59:1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국가가 총 41개국으로 확인됐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3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제4차 핵실험 등에 대한 조치로 지난 3월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한 이후 5개월이 지난 이달 2일까지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국가는 총 41개국으로 확인돼, 2013년 같은 기간 집계된 18개국보다 23개국이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각국이 제출한 이행보고서의 분량도 2013년에 비해 늘어났다.

 유엔 안보리는 2일까지 모두 36개국의 이행보고서를 공개했으며, 이들을 모두 합하면 총 157페이지로 국가별로 평균 4.3페이지에 해당한다. 키프로스가 21페이지 분량을 제출해 가장 많았고, 미국이 19페이지, 일본 13페이지, 한국 10페이지 순이다.

 2013년에는 18개국이 제출한 이행보고서가 총 69페이지로, 국가별 평균 3.8페이지에 불과했다.

 VOA는 특히 아프리카 나라와 북한 우방국들의 참여가 눈에 띄는 변화라며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인 우간다는 이행보고서에서 북한과 군사협력 단절을 명확히 했고, 남아공은 2차례 이행보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우방국인 라오스와 베트남, 몽골도 2270호 이행보고서 제출을 마쳐 2013년과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2.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 대선과 한반도 안보
지난 3일, 전 세계인이 주목하던 미국의 제46대 대통령 선거를 위..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