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김창준 前 美 하원의원, "트럼프 당선, 한미동맹은 더욱 강화될 것!"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률 조정과 한미FTA의 재협상, 이뤄지기 어려워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11-10 오전 10:42:1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트럼프 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을 예견했던 김창준 前 미 하원의원이 한미동맹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시아계 최초 미국 하원의원에 당선돼 내리 3선을 지낸 김창준 前 의원은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前 의원은 트럼프 후보가 제기한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률 조정과 한미FTA의 재협상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트럼프 후보가 발언한 것은 ‘한국은 경제대국이고 방위비 분담을 못해도 반 이상은 분담해야 될 것 아니냐’는 취지였으며, 미국 대사가 “(방위비는) 총 2조인데 1조 이상을 (한국이) 내고 있다”고 트럼프 후보에게 충분히 설명했다고 김 前 의원은 말했다.

 다만, 선거 중이었기에 트럼프 후보가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률에 대해 잘못 알았다고 인정하지 않은 것이며, 앞으로 더 분담하라는 요구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김 前 의원은 내다봤다.

 그러면서 그는 “22개 나라가 한국전쟁 때 싸워서 피를 흘렸는데 주둔비 몇 푼 가지고 철수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국제사회가 가만히 있겠느냐?”고 방위비 조정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일자리 10만 개를 빼앗겼다’며 한미 FTA를 비판한 트럼프의 주장에 대해서도 김 前 의원은 “무슨 잘못한 게 있어야 다시 하고, 양쪽 국회에서 통과시킨 것”이라며 재협상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한국과의) 국제 무역의 적자는 아무것도 아니다. 중국과 NAFTA하고 한 거에 비하면 우리가 한 건 아무것도 아니다. 잘못한 게 있어야 건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김정은은 미치광이다’라면서도 직접 만나서 이야기 할 수도 있다고 한 트럼프 후보의 대북정책과 관련해서도, 김 前 의원은 8년 동안 오바마 정부의 대북정책을 ‘완전 실패’라고 지적하면서 직접 만나겠다는 트럼프의 의견에 “100% 찬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8년 동안 오바마 정책 안에서 대북관계가 좋아진 게 뭐가 있습니까? 8년 전의 북한과 지금의 북한하고 어떻게 됐습니까? 절대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대화를 안 하겠다’ 이렇게 하는 일관적인 민주당의 정책이 성공했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 “한번 만나서 따져보자. 나는 그거 속 시원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