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ARF, 北 미사일 도발 … '심각한 우려'

강화된 의장성명 … ‘완전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 실현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8-09 오전 9:29:3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들이 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도발에 “심각한 우려(grave concern)”를 표하고,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의 즉각적인 준수를 촉구하는 의장 성명을 채택했다.

 ARF 의장국인 필리핀은 전날 열린 ARF외교장관회의 결과물인 의장성명에서 “가장 최근인 7월 4일과 7월 28일 북한에 의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과, 그에 앞선 탄도 미사일 발사, 작년의 두 차례 핵실험을 포함한 긴장 고조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 상의 모든 의무를 즉각 완전하게 준수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몇몇 장관들은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데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며, 자제 발휘를 촉구하고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에 유리한 환경 조성이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몇몇 장관들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향한 남북관계 개선 구상들에 지지를 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천명한 베를린 구상과 남북대화 제의 등에 대한 지지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활동 중단과 한미 대규모 군사훈련의 중단을 맞바꾸는 ‘쌍중단(雙中斷)’, 북한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병행하는 ‘쌍궤병행(雙軌竝行)’ 등 중국이 주장하는 양대 해법과 러시아가 제기한 ‘단계적 구상’에 대해 참석자들의 주의 환기가 이뤄졌다는 문구가 성명에 들어갔다.

 이밖에 “몇몇 장관들은 납치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포함한 인도적 관심사를 다루는 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성명은 덧붙혔다.

 한편 리용호 북한 외무상도 이번 회의에 참석했지만 대북 적대시정책 때문에 핵개발을 한다는 등 북한 측 주장은 반영되지 않았다.

 연합뉴스는 이같이 보도하고 “이번 성명 중 북한 도발에 대해 명기된 ‘심각한 우려’라는 표현은 작년 의장성명에 명기됐던 ‘우려’에서 수위가 격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작년에는 ‘평화로운 방식의 비핵화’라는 표현이 들어갔으나 올해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한결 강화한 표현이 성명에 포함됐다고 덧붙혔다.

 ARF는 역내 정치·안보 문제를 논의할 목적으로 결성된 아세안의 확대외무장관회의(PMC)를 모태로 1994년 출범했으며,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협의체다. 아세안 10개국과 남북한을 포함한 모든 6자회담 당사국 등 27개국이 참가한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5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국 대선(大選)의 리턴매치, 한·미동맹의 지향점
6⋅25전쟁 한창이던 1953년 7월 27일 UN군과 공산군 측이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