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위안부 사죄' 권고에 日 정부 관계자, "부끄러울 것이 하나도 없다"

오카무라 요시후미 일본 정부 대표, "권고 내용을 하나하나 자세히 조사해 수락 여부 판단하겠다"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11-17 오후 3:52:4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유엔 인권이사회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하고 보상하라는 권고를 내린 데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가 “부끄러울 것이 하나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일본 교도통신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카무라 요시후미 일본 정부 대표는 16일(현지시각) 유엔 유럽본부가 있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일본 기자들에게 “한국과 중국에 의한 위안부 문제 항목과 미국 등이 요구한 보도의 자유 관련 항목에 대해 검토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엇도 부끄러워할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권고 내용을 하나하나 자세히 조사해 내년 2~3월의 인권이사회 개최까지 수락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 14일 열린 보편적 정례 인권 검토(UPR) 회의 결과를 토대로 16일 일본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성의 있는 사죄를 하고 희생자에 대해 보상하라”고 요구하는 권고를 내렸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한일합의를 강조하며 국제사회에 적극적인 설명을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스가 장관은 “전날 나온 인권이사회의 권고 보고서는 (최종적인 것이 아닌) 잠정적인 것”이라며 “내용을 정밀히 살펴보고 확실하게 대응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4일 열린 UPR 회의에서 우리나라(일본)는 이전 심사 이후의 중요한 진전으로 2015년 연말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언급했다”며 “각국의 지적에 대해 확실히 반론해 설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잠정 보고서는 각국과 지역의 발언과 권고를 모아놓은 것으로 극히 일부 국가의 발언도 게재되는 경향이 있다”며 “각각의 국가들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철저하게 이해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내년 2월 26일~3월 23일 열리는 총회에서 권고에 대한 일본의 수락 여부 판단을 반영한 최종 권고를 채택할 예정이다.

 한편, 인권이사회는 회원국을 대상으로 5년 안팎에 한 차례씩 UPR을 진행해 인권정책 방향을 심사하고 있다. 일본은 2008년, 2012년에 이어 올해 다시 심사 대상국이 됐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