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육사, 독립군ㆍ광복군 정신 계승 토론회 열어

교내 충무관애서 ‘육군 역사 재조명을 위한 특별 학술대회’ 개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12-11 오후 2:08:5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육군사관학교는 11일 본교 충무관에서 ‘독립군ㆍ광복군의 독립전쟁과 육군의 역사’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육군의 초기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윤경로 신흥무관학교 기념사업회 상임대표, 김용달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장, 한시준 단국대 교수 등 독립운동연구 전문가와 학계, 육사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독립군ㆍ광복군의 역사에 대한 학술적 연구와 토론을 펼쳤다. 

 학술대회는 육사교장 환영사,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한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걸 국회의원의 축사에 이어 ‘신흥무관학교와 무장독립투쟁’, ‘독립군ㆍ광복군과 육군의 기원’, ‘육군사관학교의 효시(嚆矢)에 대한 연구’ 등 3개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학술대회는 3개 소주제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첫번째 소주제는 ‘신흥무관학교와 무장독립투쟁’으로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상임대표인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이 사회를 맡고,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김주용 박사가 주제 발표를 했다.

 김주용 박사는 신흥무관학교 졸업생들이 발간한 「신흥학우보」의 내용을 분석해 신흥무관학교의 교수체계와 청산리 대첩 참여로 이어진 무장독립투쟁을 소개했다.

 두 번째 소주제는 ‘독립군·광복군과 육군의 기원’에 대해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장을 지낸 한시준 단국대 교수가 대한민국 국군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한국광복군을 계승했음을 국군과 한국광복군의 정신적ㆍ인적ㆍ역사적 관계를 통해 설명했다.

 세 번째 소주제는 ‘육사의 효시에 대한 연구’로,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장인 김용달 박사 사회로 육사 박일송 교수가 발제했다.

 박일송 교수는 육사의 뿌리를 제대로 찾기 위한 인식의 전환을 주장하면서, 대한제국의 육군무관학교부터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에 이르기까지의 시기별 장교 양성기관을 고찰, 육사의 정신적ㆍ법제사적ㆍ실체적 정통성의 연원을 밝힌다. 

 그 동안 역사 관련 시민단체들을 중심으로 군의 역사를 독립군·광복군에서 찾는 내용의 학술 세미나 등이 열렸지만 육사는 독립군 역사 계승에 소극적인 편이었다. 육사 홈페이지에 소개된 주요연혁에도 1946년 5월 개교한 국방경비대사관학교를 육사의 모체로 삼고 있다.

 김완태(중장) 육사교장은 환영사에서 “호국간성의 정예장교를 양성하는 육사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조명된 독립군과 광복군의 숭고한 가치와 정신을 계승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2.6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국전 참전비 그리고 자유의 가치
“이 푸른 언덕 위에 이 고요한 시냇가에오늘 우리는 기념비..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