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대한독립선언 99주년 기념식 열려

한민족 독립의 당위성과 무력 대일 항전 전 세계에 선포...독립운동의 기포제 역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2-01 오후 2:06:3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1919년 2월 1일 해외 독립운동 지도자들이 민족의 독립을 최초로 선포한 것을 기념하는 ‘대한독립선언 선포 제99주년 기념식’이 1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삼균학회 주관으로 개최됐다. 

 이 날 기념식은 최완근 국가보훈처 차장과 강만희 서울남부보훈지청장을 비롯해 독립운동 관련 단체 대표, 광복회원, 삼균학회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사, 대한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축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대한독립선언은 1919년 2월 1일 중국 동북부 길림성에서 조소앙 선생이 기초하고 박은식, 신채호, 안창호 선생 등 만주와 러시아 지역 등 해외에서 활동하던 항일독립운동 지도자 39명이 제1차 세계대전 종전에 맞춰 선언했다. 음력으로 1918년 무오년에 선포됐다고 해서 무오독립선언이라고도 한다.

 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선언으로 한민족 독립의 당위성과 무력 대일 항전을 전 세계에 선포했다. 같은 해 일본 도쿄에서 발표된 2·8 독립선언, 서울의 3·1독립선언과 함께 3대 독립선언으로 꼽힌다.

 대한독립선언은 3·1독립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져 항일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 해외에서 독립운동을 한 민족지도자 39명이 민족의 독립을 최초로 선포한 ‘대한독립선언서'ⓒkonas.net

 대한독립선언의 내용은 먼저 우리 대한은 완전한 자주독립국임과 민주의 자립국임을 선포하고, 우리 대한은 타민족의 대한이 아닌 우리 민족의 대한이며, 우리 한토(韓土)는 완전한 한인의 한토이니, 우리 독립은 민족을 스스로 보호하는 정당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지 결코 원한의 감정으로 보복하는 것이 아님을 밝히고 있다.

 또한 일본의 병합수단은 사기와 강박과 무력폭행 등에 의한 것이므로 무효이니, 섬은 섬으로 돌아가고 반도는 반도로 돌아오고, 대륙은 대륙으로 회복하라고 했다. 그리고 2000만 동포들에게는 국민된 본령이 독립인 것을 명심하여 육탄혈전함으로써 독립을 완성할 것을 요구했다.

 대한독립선언 서명자는 김교헌, 김규식, 김동삼, 김약연, 김좌진, 기학만, 여준, 유동열, 이광, 이대위, 이동녕, 이동휘, 이범윤, 이봉우, 이상룡, 이세영, 이승만, 이시영, 이종탁, 이탁, 문창범, 박성태, 박용만, 박은식, 박찬익, 손일민, 신규식(신정), 신채호, 안정근 안창호, 임방, 윤세복, 조용은, 조욱, 정재관, 최병학, 한흥, 허혁, 황상규 등 39명이다.

 기념식에 이어 조소앙 선생의 역사적 위상과 사상을 살펴보는 학술회의가 이어졌다. 먼저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은 ‘조소앙 사상의 현대적 가치’ 발제에서 대한독립선언서 집필 배경과 선언의 주요내용 및 역사적 의의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정영훈 박사는 ‘조소앙의 삼균주의와 단군민족주의’ 발제에서 조소앙의 삼균사상이 단군민족주의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지속가능한 국가전략산업, K-방산의 성장과 전략
3년째 지속되고 있는 러-우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분쟁 등 동유럽..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