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국인 독립운동가, 스코필드 박사 제16회 추모 기념식

12일 서울대학교 스코필드 홀에서 열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4-11 오전 10:05:1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국인 독립운동가로서 3ㆍ1운동 당시 일제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의 서거 48주기를 기념하는 ‘제16회 스코필드 박사 추모 기념식’이 12일 오전 10시, 서울대학교 스코필드홀에서 개최된다.

 서울대학교(총장 성낙인)가 주최하고 (사)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명예회장 정운찬)와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학장 우희종)이 주관하는 이 날 행사에는 에릭 월쉬(Eric Walsh) 주한캐나다대사, 강만희 서울남부보훈지청장 등을 비롯한 각계인사, 회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증서 수여, 내빈 축사, 특별강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Frank William Schofield, 한국명 석호필(石虎弼), 1889.3.15.∼1970.4.12.) 박사는 영국에서 출생했으나, 1907년 캐나다로 이주했다.

 1911년 토론토 대학교에서 수의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1914년부터 모교에서 세균학 강사로 취임하였으나, 1916년 캐나다장로회 선교사로서 내한하여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前身) 세균학 강의를 맡게 되면서 한국과 인연을 맺게 된다.

 한국인을 동포처럼 사랑했던 스코필드 박사는 1919년 3ㆍ1독립운동이 일어나자 독립운동 현장을 직접 카메라에 담고 독립운동의 실상을 기록했다.

 ‘제암리 학살 사건(1919. 4. 15.)’ 현장을 직접 답사하고 기록을 남겼으며, 한국 선교사 대표로 극동지구 선교사 전체회의에서 일제의 만행을 알리고 영자신문 ‘서울프레스’가 일제의 정책을 옹호하자 이를 비판하는 등 우리 민족의 독립운동을 적극 지원했다.

 1920년 캐나다로 귀국한 박사는, 캐나다와 미국 각지에서 강연과 기고 등을 통하여 한국의 상황을 알리고 일제의 만행을 비판했다.

 박사의 한국에 대한 사랑은 광복 이후에도 계속되었다. 1958년 8월 한국 정부의 초청으로 한국에 돌아와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수의병리학 교수로 있으면서 보육원을 후원하고 직업학교를 돕는 등 사회 봉사활동에 헌신했다.

 1968년에는 정부로부터 대한민국 건국공로훈장을 수여받았다.

 1969년 초부터 심장성 천식이 발작하여 치료를 받다가 1970년 4월 1일 81세를 일기로 서거했다. 그의 장례는 4월 16일 광복회 주최의 사회장으로 거행되었고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96호)에 안장되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기를 귀하게 여기는 국민에게 밝은 미래가 있다”
8월이 눈앞에 다가왔다. 우리나라에서 8월은 광복절과 태극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