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일 합참의장, 지역 평화와 안정 위해 협력키로

던퍼드 美 의장 “한·일 방어위해 확장된 억제력 제공"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30 오후 2:37:3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한·미 합참의장과 일본의 통합막료장(합참의장격)이 29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회담을 갖고 지역 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상호 안보 현안에 대해 지속해서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합동참모본부는 30일 "정경두 합참의장은 하와이에 있는 미국 태평양사령부에서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이 주관하고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일본 통합막료장이 함께 한 회담에 참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임하는 해리 해리스 전 미 태평양사령관, 취임하는 필 데이비슨 신임 태평양사령관도 참석했다.

 합참은 "던퍼드 의장은 한국과 일본을 방어하기 위한 미국의 굳건한 헌신과 기존 재래식, 핵 그리고 미사일 방어능력을 포함한 미국의 군사력이 뒷받침하는 확장된 억제력을 제공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에 이어 개최된 3국 합참의장급 회의는 2014년 7월 이후 여섯 번째이다.

이번 회의에선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고 모든 우발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군사적 대비태세를 확립하는 다자간의 협조와 관련 논의가 이뤄졌다고 합참은 덧붙였다.

 지난 2017년 10월에 이어 열린 이번 3국 합참의장급 회의는 2014년 7월 이후 여섯 번째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7.20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