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국무부, "폼페이오 방북시 북핵 폭넓게 논의할 것”

"미국이 추구하는 북한 비핵화 방식은 변함없어"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7-04 오전 10:31:49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오는 5일 북한을 방문해 비핵화에 대해 북한 실무진과 폭넓게 논의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 날 정례 기자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후속 회담에서 “눈을 크게 뜨고 북한 실무진과 대화와 상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구체적인 것은 알려줄 수 없지만, 미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사항과 관련해 굉장히 많은 것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기대와 미국이 무엇을 요구할 것인지에 대해 북한이 명확하게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미국의 요구는 미북 정상회담 전과 후에 달라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동행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또 다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 개념으로 새롭게 내놓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와 기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의 차이점을 묻는 RFA의 질문에 미북 정상회담을 전후해 미국이 추구하는 북한의 비핵화 방식에는 전혀 변함이 없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이 공동 목표를 확고하게 약속한 점이 정상회담 이후의 변화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원한다”며, “최종적’(Final)이라는 말은 트럼프 대통령이 확실하게 비핵화를 달성하고, 핵 문제가 또 다시 대두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특전사(kwon3890)   

    약속을 잘 이행하고 서로의 신뢰를 잘 쌓아서 꼭 온 국민이 기대하는 좋은 날이 오길 기대한다.

    2018-07-04 오전 11:12:43
    찬성0반대0
1
    2019.11.21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