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에 시간표 설정 계획 없어”

“현재 시점에서 구체적인 로드맵 기대하기에는 너무 일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6-26 오전 10:37:3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협상 과정에서 시간표를 설정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5일(현지시간) CNN과의 단독 전화인터뷰에서 “2개월이 됐든 6개월이 됐든 시간표를 설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과 북한의 지도자가 제시한 것을 달성할 수 있을지 보기 위해 신속히 앞으로 나아가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북 양국 사이에 40년간 긴장 관계가 이어졌으며 현재 시점에서 구체적인 로드맵을 기대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정은이 비핵화할 준비가 됐다는 점을 성명들을 통해 명백하게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전 과제들은 항상 있을 것이고 할 일이 있겠지만 이 모든 일은 두 명의 미북 ‘고위 지도자’의 헌신이 없었다면 일어날 수 없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헌신이 계속 유지되는 한 미국은 북한의 밝은 미래를 만들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안전 보장을 제공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정확하게 시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일부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유예된 것과 관련해 “높은 수준의 ‘워게임’을 유예하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 등 미국이 취한 각각의 행동들은 협상 과정에 선의가 있고 생산적인 결과가 달성돼야만 유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런 일을 할 수 없게 되고, 양국 지도자가 원한다고 말했던 결과를 도출할 역량이 없는 것으로 밝혀진다면 (내려진 결정 등을) 재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한국전쟁 발발 기념일에 맞춰 북한이 반미 성향의 맹공격을 가하던 것에서 변화를 준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히면서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기를 귀하게 여기는 국민에게 밝은 미래가 있다”
8월이 눈앞에 다가왔다. 우리나라에서 8월은 광복절과 태극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