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수송용 드론 전군 도입, 상시 군수지원능력 확보

2024년부터 육군 GOP사단·공군 방공부대·해군 도서부대 등에 적용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8-08 오후 1:53: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가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군에 선제적으로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이 날 발표한 '군수개혁 방안'은 3D프린팅, 드론 등 민간기술을 군에 접목해 군수품의 지원과 관리를 효율화하겠다는 취지이며 2024년부터 군수품 수송용 드론의 도입이 추진된다.

 국방부는 군수품 수송용 드론 전력화의 첫 단계로 올해 하반기부터 군 작전요구성능(ROC)에 근접한 시제기 1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2023년까지 실증평가를 할 예정이다.

 평가 결과, 정상적인 전력화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2024년부터 육군 GOP(일반전초) 사단, 공군 방공·관제부대, 해군 및 해병대 도서부대 등 격오지 부대에 식량, 의약품, 탄약 등 군수품을 보급할 때 드론을 활용할 계획이다.

 국방부 당국자는 군수품 수송용 드론 전력화에 대해 "상시 군수지원능력을 확보함은 물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드론 산업의 초기 성장동력 확보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파리서 활동하는 한국경찰
프랑스의 대표 평야 지대인 파리에도 고지대가 한 곳 있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