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국무부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 해결은 분리 불가”

RFA “北, 비핵화보다 종전선언·대북제재 완화 호소는 미북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8-14 오전 11:11:35
공유:
소셜댓글 : 2
facebook

 남북한이 9월 중 평양에서 제3차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미국 국무부는 남북관계 진전과 북핵 문제 해결이 분리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1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연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언급한 바와 같이 남북관계의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13일 남북은 고위급 회담 후 공동보도문을 통해, 정확한 일정이나 장소를 명시하지 않은채 9월 중 평양에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갖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상황 점검과 이를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리처드 부시 선임연구원은 RFA에 “북한이 9·9절을 앞두고 남북 정상회담으로 국내외에 정권의 성과를 보여주는 한편 북한 정권을 정당화하려는 목적이 숨어있을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시기에 주목했다.

 덧붙여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에서 미북 협상의 핵심 의제인 비핵화 보다는 북한이 필요로 하는 종전선언이나 대북제재 완화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지를 호소할 것이라며, 이것은 오히려 미북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9월 말 유엔 총회를 계기로 종전선언의 가능성을 전망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김정은이 문 대통령에게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지지와 동의를 구하려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와 관련 미국 평화연구소(USIP)의 프랭크 엄 선임연구원은 북한은 9월 남북 정상회담 시기 전후로 시진핑 중국 주석과 북중 정상회담을 가질 수도 있다며 이들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G-Crusader(crusader)   

    과거에...북한에 남한 좌파정권들이 돈 퍼주어서~~ 북핵이 저리 나온 사실-관계를 잘~~모르는...미국인들이 의외로 많더군요~???ㅎ P.S) "어케~? 그들은 자신의 국익에 반하는 일을 할수있는가~??"...라고 어떤 미국인은 의야하다는 듯이 애기함...ㅎㅎㅎ 그게 정상적 사고 아닌가~???ㅎㅎㅎ (정상사고를 하면...수구꼴통으로 몰리던 이나라의 지난시절 아닌감~???ㅎ)

    2018-08-14 오후 12:26:58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북한 변호인들로 꽉~~ 채워진 나라에...미국이 너무 바람직 한 사항을... 기대하는 듯...??ㅎ

    2018-08-14 오후 12:24:25
    찬성0반대0
1
    2024.7.1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지속가능한 국가전략산업, K-방산의 성장과 전략
3년째 지속되고 있는 러-우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분쟁 등 동유럽..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