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14년째 독도 영유권 주장하는 日 방위백서 발표에 日공사ㆍ무관 초치

외교부․국방부 “강력 항의와 행위 중단 촉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8-28 오후 2:10:2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정부는 일본 정부가 28일 발표한 방위백서에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강력항의했다.

 일본은 2005년 이후 14년째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가 자국령이라는 억지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김용길 동북아국장이 미즈시마 고이치(水嶋光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로 초치했다.

 김 국장은 일본이 방위백서를 통해 우리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항의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또한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부당한 주장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끼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방부 국제정책관도 이날 오전 11시 나가시마 토루(永島 透ㆍ대령) 주한일본 국방무관을 초치해 2018년 일본 방위백서에 기술된 독도 관련 내용에 대해 “즉각적으로 시정할 것과 함께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독도가 자국령이라는 강변을 되풀이한 방위백서 ‘헤이세이(平成) 30년(2018년)판 일본의 방위’를 채택하고, 일본 주변 해공역 경계감시태세를 설명하는 도표와 일본과 한국 등의 방공식별구역을 설명하는 도표에서도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