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경기 연천에 제3의 국립현충원 조성

7년 뒤 대전현충원 ‘만장’ 대비, 1000억 투입 5만 ~10만기 규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12-17 오후 4:32:0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서울과 대전에 이어 경기도 연천군에 제3의 현충원인 국립연천현충원이 조성된다.

 국가보훈처가 17일 밝힌 ‘2019년 달라지는 보훈정책’에 따르면 정부는 약 7년 후 국립대전현충원이 만장(滿場)되는 것에 대비해 경기강원권 국립묘지인 국립연천현충원을 조성한다.

 보훈처는 “현재 수도권과 강원권에 거주하고 있는 안장 대상자가 약 22만 명으로 전체 대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기존 이천 호국원 확충사업과 더불어 경기강원권 국립묘지 조성 사업을 신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천현충원은 총사업비 약 1000억 원을 투입해 연천군 신서면 일대 92만㎡ 부지에 5만∼10만기 규모 제3의 현충원 조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8일 국회는 본회의에서 경기강원권 국립묘지인 국립연천현충원 추진을 위한 설계 및 보상비 예산 15억1800만 원을 통과시켰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2.17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