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軍, '레이더 갈등' 관련 日 국방무관 초치해 "엄중 항의"

"국방부 대변인 브리핑은 정확한 사실…일본 매체가 엠바고 어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1-17 오후 5:06:3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방부는 지난달 20일 한일 간 초계기 레이더 갈등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주한 일본 무관을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이원익 국제정책관은 17일 오전 10시30분경 와타나베 타츠야(渡邉 達也) 일본 해상자위대 무관(대령)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불러 1시간 가량 최근 사태에 대한 우려와 함께 항의의 뜻을 전했다.

 국방부는 "전날 일본 방위성이 우리 무관을 초치해 우리 대변인 브리핑에 대해 항의한 것과 관련, 오늘 주한 일본 무관을 초치해 관련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고 엄중 항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국방부 대변인 브리핑시 언급한 실무회의 내용 언급은 정확한 사실임을 강조함과 동시에, 일본 매체가 양국 간 회의 종료 전에는 보도치 않기로 한 사전합의를 어기고 관련 내용을 보도한 데 대해 방위성에 엄중 항의하고 재발방지를 촉구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방위성은 지난 16일 주일 한국대사관의 무관을 불러, 15일 초계기 레이더 갈등과 관련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일 실무급 회의에 대해 한국 측이 잘못된 정보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항의했다.

 한일 양측은 지난 12월 27일 화상 실무회의와 이달 14일 싱가포르에서 장성급이 참여하는 대면 실무회의를 열어 협의에 나섰지만 서로의 이견만 확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일본 관방장관과 방위상 등 고위 당국자들은 실무급 회의 바로 다음 날인 15일 '일본 측이 레이더 주파수와 관련된 정보를 공개한다고 했지만 한국 측이 거부했다'며 언론에 일방적인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이에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일부 데이터만을 얘기하면서 우리 군함 레이더 정보 전체에 대해 요구했다”며, “우리로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로 이러한 요구는 대단히 무례한 요구이고, 사안 해결의 의지가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또 2차 협의 때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으나, 일본은 P-1이 위협을 주는 비행을 하지 않았고 싱가포르에서 열린 대면 협의에서도 이 점은 전혀 인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일 간 레이저 갈등은 지난해 12월21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기자회견에서 한국 해군 함정이 20일 오후 동해상에서 사격통제레이더(STIR)로 P-1을 겨냥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국방부는 정상적인 작전활동간 레이더를 운용했으나 STIR를 가동하지 않았고, 일본 P-1을 추적할 목적이 없었다고 반박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1.13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