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日언론 "미 정부, 베트남 다낭에 호텔 객실 수백개 예약"

"6일 낮 미국 정부관계자 다낭에 도착"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2-07 오후 1:46:0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 정부가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다낭에서 호텔 객실 수백개를 예약했다고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7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새해 국정연설에서 "2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지만 회담이 열릴 도시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현지 외교가에서는 다낭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하노이에서 개최될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후지뉴스네트워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후보 도시인 다낭에 지난 6일 낮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 관계자가 도착했다며 "현지 당국자에 대한 취재 결과 미국 정부가 현재까지 해변 인근 호텔을 수백실 규모로 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