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국내기술 개발 '정밀접근레이더' 첫 실전배치

“항공기 착륙 안정성 높아지고 정비지원도 쉬워져”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4-15 오전 10:07:2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방위사업청이 15일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PAR:Precision Approach Radar)를 지난달 공군 1전투비행단에 첫 실천 배치했다고 밝혔다.

 정밀접근레이더는 활주로 위치를 분간하기 어려운 악천후를 만나거나, 계기착륙장치 이상에 빠진 전투기 등의 항공기를 활주로까지 안전하게 착륙시키는 역할을 한다.

 2012년 11월부터 정부와 LIG넥스원이 약 200억 원을 공동 투자해 2015년 말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이후 2년여에 걸쳐 이뤄진 시험평가 과정에서 성능이 입증됐다.

 방사청에 따르면 기존 장비는 한 개의 레이더 빔 송신기로 구성돼 있어 고장이 나면 사용이 불가능했으나, 정밀접근레이더는 수십 개의 반도체 송신기로 구성돼 있어 일부가 고장 나더라도 장비운용이 가능하다.

 또 기존 장비는 해외 구매로 수리부속 조달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됐으나, 이제 국내 기술로 개발되면서 정비지원도 쉬워졌다.

 정밀접근레이더는 2023년까지 주요 군 공항에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방사청은 "전 세계 공항에 사용되는 장비여서 향후 중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및 동유럽 국가 등에 수출도 기대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2.6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