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유럽-아시아 지역 간 사이버안보 협력 컨퍼런스 개최

유럽-아시아 지역 간 사이버안보 협력 강화와 유관분야 민관 전문가들 간 네트워크 형성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4-30 오후 3:58:4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와 공동으로 내달 1일부터 2일까지 양일 간 서울 조선호텔에서 「제2차 한-OSCE 사이버안보 컨퍼런스(Second Inter-Regional Conference on Cyber/ICT Security」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OSCE는 정치·군사안보, 경제·환경안보, 인간안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포괄안보 개념에 기초한 유럽-대서양 국가 간 안보협력기구로 57개 회원국이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1994년부터 OSCE 아시아협력동반자국(Asian Partners for Co-operation) 자격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역 간 사이버안보 협력, △사이버공간에서의 책임있는 국가행동, △주요기반시설 보호, △사이버안보 국제규범 마련 노력 등 다양한 주제가 논의될 예정이며, 유럽 및 아시아 지역 정부·국제기구 관계자, 국내외 학계·산업계 인사 등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2017년에 이어 사이버안보 분야에서 OSCE와 아시아 지역 간 개최되는 두 번째 회의로, 최근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하여 사이버 공격이 점차 진화·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유럽-아시아 양 지역 간의 사이버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유관 분야 민관 전문가들 간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외교부는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OSCE가 사이버안보 분야에서 지역 차원의 협력을 선도하고 있는 만큼, 이번 회의는 지역협력 경험을 공유하고, OSCE와 아시아 지역 간 협력 심화 방안을 모색해 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OSCE는 지역 안보협력 기구로서는 최초로 2013년 ICT 보안위협 및 취약성 공유, 주요기반시설 보호, 사이버 안보 협력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 등 11개 항목의 사이버안보 분야 신뢰구축 조치에 합의했으며, 2016년에는 사이버 보안 협력 활성화·효율화 증진, 공유정보 구체화 등 추가로 5개 항목에 합의했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1일 개회사를 통해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전으로 부상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유럽-아시아 지역 간 협력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특히 국제규범 형성 및 신뢰구축조치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2019년 4월 우리의 국가사이버안보전략 발표, 개도국 역량강화 지원 등 사이버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기억해야 할 국제연합(UN)의 날
10월 24일. 전 세계 각국이 기념하는 국제적인 기념일인 국제연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