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전문가들, “미북 실무회담 연합훈련 종료 이후나 가능”

“북 단거리 미사일 도발 가능성도”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7-23 오전 10:45:1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한미연합훈련이 종료되기 전까지는 미북 비핵화 실무 협상 재개가 어려울 것이다”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가들이 이렇게 전망하고 있다고 23일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는 22일(현지시간)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의미는 그들이 다음달 시작되는 한미연합훈련을 문제삼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톱 다운’ 방식을 선호했던 북한이 미국이 원하는 실무회담 개최를 ‘양보’로 계산하고,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청구서로 내밀면서, 탄도미사일과 핵실험 재개 시사를 위협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한미 정상이 지난 5월 발사한 북한 미사일을 대수롭지 않게 평가한 점이 향후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도발을 묵인하겠다는 신호로 간주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 시점에서 탄도미사일과 핵실험 재개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신뢰관계를 완전히 깨는 결과를 야기한다는 점에서 가능성이 낮지만, 연합훈련을 전후한 시점에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통한 압박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도 VOA에, 한미연합훈련 기간이나 직후에 북한이 항의 수단으로 중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설사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더라도 미북 대화의 판 자체를 깰 가능성은 낮다”며 “북한이 중단을 약속한 건 핵과 장거리 미사일인 만큼 지난 5월 단거리 미사일 도발 때처럼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 위반이 아니라고 말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미북 협상이 올해 말에나 재개될 것”이라며, “일회성이 아닌 수 차례 실무회담을 갖겠지만 양측의 입장 차가 워낙 커서 성과를 내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2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