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사이버보안부' 출범…해외 정보 수집과 사이버 방어 임무 통합

북한의 사이버 공간 가상화폐 통한 정권 자금 마련에 대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0-02 오후 5:11:0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 국가안보국이 1일 웹사이트를 통해 해외 정보 수집과 사이버 방어 임무를 통합하는 신설 기구로 ‘사이버보안부’의 출범을 알렸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사이버안보부는 특히 국방 산업 기반과 무기 보안 개선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이버보안부의 수장을 맡게 된 앤 뉴버거 부장은 지난달 4일 워싱턴에서 열린 빌링턴 사이버안보 연례 회의에 참석해 북한이 사이버 공간에서 가상화폐를 통해 정권의 자금을 마련한다고 언급하며 이에 대해 대비할 뜻을 내비쳤다.

 또한 미 재무부는 지난달 ‘라자루스’와 ‘블루노로프’, ‘안다리엘’ 등 북한 해킹 그룹 3곳을 특별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그러면서 이들 조직이 2017년부터 지난해 9월 사이 아시아의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만 5억 7천 100만 달러를 갈취했을 것이라며 주요 혐의를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도 지난달 초 공개한 중간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지난 2017년 2월부터 2019년 5월까지 한국을 비롯해 태국, 싱가폴 등 아시아 국가의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15차례 공격을 감행해 약 1억 7천만 달러의 피해약을 입었다고 집계했다.

 전문가 패널은 각국의 가상 화폐거래소가 자금 세탁 방지를 위해 의심스러운 거래를 감시하고, 공격을 받았다면 해당 계좌의 정보를 정부 당국에 공개하는 등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권고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1.12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