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스틸웰 차관보 ”북한 체제안전 보장과 핵 교환 설득에 초점”

“미국, 북한의 안보 이해 감안할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10-17 오전 10:15:46
공유:
소셜댓글 : 4
twitter facebook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16일(현지시간) 미-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의 안보 이해를 감안한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이 날 ‘인도태평양 전략’을 주제로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 청문회에서,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북한과의 관여에 공을 들이고 있고, 북한을 테이블로 나오게 해 미국이 그들의 안보 이해를 참작한다는 것을 확신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과거보다 확실히 더 나은 길을 가고 있다”며 “북한은 대화에 나왔고, 미국은 북한이 계속 그렇게 하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이런 과정은 60년 이상 된 일이기 때문에 바로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북한이 요구하는 체제 안전보장과 북 핵 프로그램을 맞바꾸도록 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은 북한에 ‘엄청나게 압도적인 미국의 군사력이 그들의 안보 이해와 관련돼 있다는 사실과, 북한이 (체제 안전에 대한) 미국의 보장과 핵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맞바꿀 수 있다’고 납득시키는 안보 딜레마에 직면해 있다”면서, “미국이 집중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생각하는 유일한 것은 바로 북한이며, 북한이 제기하는 다른 것들은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거나 지렛대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시리아에서 일어난 일들이 북한의 안전 보장 문제와 관련해 사고 과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느냐’는 코리 가드너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VOA는 전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미국은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4개항 각각에 대해 북한과 건설적인 논의를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그런, 이상-반역사변 + 이상-반응들에, 일개 "정상"-국민으로서..."정신과"를 안~찾을수 있었겠니...??ㅎ

    2019-10-17 오후 12:09:23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전...농담이 아니라~??ㅎ 2000년 반역-6.15를 이역만리에서 듣고선~??ㅎ == "야~ 이건 분명히! 일주일내에...광화문에 100만명쯤 모여~ 데모하고~!! 애국?-국정원애들은...광화문에서 모여서~ 할복할 국가-반역사안~!"...이다고 생각을 했었단다~!!ㅎ P.S) 왼걸??ㅎ 다들~ 박수치더라~!!ㅎ

    2019-10-17 오후 12:01:41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6.15-망국선언에...절대~ 다수가 박수치던~~ 참으로 저열한~ 불순종의 민도가 그 원인인거다~!!ㅎ

    2019-10-17 오전 11:58:14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지금 평양에선... 우리 축구선수들이...온갖 욕설에...?ㅎ 폭력적 축구경기에서...몸 안다치고 살아왓다고...안도의 한숨을 쉬더군요~??ㅎ P.S) 대체~ 니들이 전생에...뭘~잘못한거니~??ㅎ 니들 세금퍼줘서, 핵/미슬개발해놧고~!!ㅎ 장거리-땅굴 다 팟을거고~!!ㅎ

    2019-10-17 오전 11:56:24
    찬성0반대0
1
    2019.11.2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