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 2025년 전력화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개최…K-11 복합형소총 사업 중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2-05 오전 9:36: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군은 항공기 및 탄도탄 위협으로부터 핵심시설을 방어하기 위한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를 개발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4일 오후 4시 국방부 화상회의실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를 개최하고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계약은 금년 12월 중 체결할 예정이다.

 L-SAM은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하는 사업으로서, ’19~’24년까지 총 사업비(체계개발) 약 9,700억을 투자해 시제품을 완성한 뒤 2025년부터 2028년까지 양산 및 전력화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방추위에서는 울산급 Batch-Ⅲ 체계개발기본계획(안)과 K-11 복합형소총 사업 중단 여부(안)도 상정됐다.

 ‘울산급 Batch-Ⅲ 사업’은 노후화된 호위함 및 초계함을 대체하기 위해 대공 탐지능력 및 생존성이 향상된 함정을 국내에서 건조하여 확보하는 사업으로서, 이번 방추위에서는 울산급 Batch-Ⅲ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를 위한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계약은 ’20년 1분기 중 체결해 ’24년까지 총사업비(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약 4,500억이 투입된다.

 ‘K-11 복합형소총 사업’은 사업을 중단하는 것으로 심의·의결했다.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 등 두 탄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는 K-11 복합형소총은 2008년 국내 연구개발 이후 2010년부터 2014년 11월까지 914정이 군에 보급됐으나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 잇단 결함이 발생해 현재 납품이 중지된 상황이다.

 방사청은 "감사원 감사 결과와 사업추진 과정에서 식별된 품질 및 장병안전 문제, 국회 시정요구 등을 고려해 사업을 중단하는 것으로 심의 의결했다"고 설명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