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병사, 소속 부대 지휘관 승인 만으로 당일 민간병원 이용 가능해

국방부, ‘환자중심’ 군 의료제도 개편…군병원 내 정양센터 운영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22 오후 2:39:46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군 장병의 민간병원 이용절차가 간소화되고, 수술 후 재활치료 기간이 보장된다. 국방부는 2020년 군 의료시스템이 달라진다고 밝혔다.

 그동안 병사가 민간병원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간부와 동행하거나 청원휴가를 받아야 해, 이러한 절차를 거치는데 2~3일이 소요되는 불편함과 간부들도 인솔 부담이 많았으나, 올해부터 병사의 민간병원 이용 시 간부 동행과 군 의료기관 경유(진단서) 없이 소속 부대 지휘관의 승인만 있다면 당일 진료가 가능하도록 그 절차를 크게 간소화했다.

 또한, 병사가 민간병원 입원을 희망할 때 기존에는 군 병원의 군의관 진단서로만 청원휴가의 승인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전국 어디서든 군병원 또는 민간병원의 입원 진단서로도 청원휴가 승인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군 장병들이 외과 치료 후 충분히 회복한 뒤에 부대로 복귀할 수 있도록 군병원 내에 정양센터도 운영한다.

 정양센터 운영을 통해 부대 차원에서는 부대원을 안정적으로 관리감독할 수 있게 되고, 환자 본인이나 가족 입장에서는 퇴원 후 개인 청원휴가 등을 사용하지 않고 별도의 비용 없이 군병원에서 재활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이 확보된다.

 병사 단체 실손보험을 연내에 도입하고 공무와 연관된 질병・부상 병사에 대한 간병료를 실비로 지원한다.

 외부 전문기관으로 위탁하는 진단검사 수혜 대상도 확대된다. 군은 총 1,160종에 달하는 다양한 진단검사를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하고 그 검사비를 지원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이러한 진단검사 수혜 대상을 기존 현역간부 및 병에서 군 간부후보생, 소집된 예비역 및 보충역, 상근예비역, 군 교도소‧구치소 수용자, 실습생까지로 그 범위를 확대하여 대상자들이 검사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치과 임플란트 수혜 대상도 확대된다. 군은 공무상 질병‧부상 등으로 인한 치아 손실 환자에게 해당 치아의 임플란트 치료 및 보철과 관련된 제반비용을 전액 지원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이러한 지원대상을 현역간부 및 병에서 군 간부후보생, 소집된 예비역 및 보충역까지 확대하여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군 복무 중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로 인정되었거나, 군 장병 중 과거 태아·영유아 시절 건강피해를 인정받은 사람은 지속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건강 모니터링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 검사를 지원하는 환경부 지정병원에 군병원이 포함될 수 있도록 환경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할 예정이다.

 장병과 국민의 골든아워를 지키기 위해 응급후송전용헬기를 8대 도입하고, 전방 부대 외래진료 버스 노선을 민간병원까지 경유토록 확대하는 등 응급후송 역량과 병사 교통 편의도 증진된다.

 아울러 중증 감염성 질환에 걸린 장병들이 적절한 진찰과 치료를 받지 못해 증상이 악화되는 일이 없도록 고열의 발열환자 발생시 전군에서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군 발열환자 관리지침’을 마련했다.

 신증후군출혈열 예방백신 예산을 대폭 증액해 경·강원권 전 지역 장병에게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미세먼지로부터 장병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미세먼지 ‘나쁨’ 발생 일수를 고려하여 올해부터는 미세먼지 방지마스크를 병사 개인당 연간 18매에서 50매로 늘려 보급한다.

 이 외에도 장병 병문안이나 장례식에 참석하는 가족이 군 병원에서 응급진료를 받을 시 진료비를 기존에는 본인이 50% 지불했으나 올해부터 전액 면제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jjj24133(jjj24133)   

    좋아요

    2020-01-28 오후 3:25:44
    찬성0반대0
1
    2023.10.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