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민족대표 48인 김세환 선생...3월의 독립운동가

"광복의 씨를 뿌리고, 교육으로 구국의 길을 찾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2-28 오전 10:48:5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김세환(1889.11.18. ~ 1945.9.26.) 선생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수원에서 출생한 김세환 선생은 한성외국어학교를 졸업 후 일본 주오대학(中央大學)에서 유학했다. 1909년 말경 귀국해 수원상업강습소(현 수원중·고)와 삼일여학교(현 매향여중·고)에서 교사로 활동하며 후진양성을 위해 지역사회의 중추적 인물을 배출하고 민족의 진로를 모색하는데 앞장섰다. 

 만세운동 참여로 체포돼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선생은 기개를 잃지 않았고 법정에서는 조선독립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금후에도 독립운동을 계속할 것인가?”라는 검사의 질문에 선생은 “그렇다”라고 간단명료하게 대답해 독립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선생은 1920년 10월 30일 경성지방복심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1941년에 수원상업학교를 설립해 해방되기까지 교육에 힘썼던 선생은 1945년 9월 26에 숨을 거두었으며 개인묘지에 묻혔던 선생의 유해는 1968년 국립묘지로 안장됐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4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