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우리도 힘들지만”...재외동포들 마스크 등 모국으로 보내와

마스크 약 50만장 및 성금 약 3억원, 재외공관 경유해 적십자사에 전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3-23 오후 1:06:3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최근 재외동포사회로부터 모국에 물품 및 성금 지원의 뜻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재외동포들이 마련한 마스크 약 50만장을 포함한 방역물품과 성금 약 3억원이 대한적십자사로 전달되었거나 전달될 예정이다.

 상하이한인회의 동포들이 기부금을 모아 구매한 마스크 20만장은 인천공항에 도착해 통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상하이 한인회는 당초 마스크 10만장을 기증할 계획이었으나 모국에 방역용품을 기증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동포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추가로 이어져 총20만장을 기증하게 되었다.

 홍콩한인회는 한-마카오 상호교류협회측으로부터 기증받을 예정인 마스크 20만장을 모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양보하고 국내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홍콩한인회는 모국이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더 필요로 하는 상황이니 방역물품을 모국에 지원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인식이 동포사회에 널리 퍼져 있다고 전해왔다.

 중국 광둥성 조선족연합회는 최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6만명을 넘어선 이탈리아의 한인회에 마스크 1만장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이는 우리 동포사회간 방역물품 관련 협력이 이루어진 첫 사례로 기록될 예정이다.

 이탈리아 한인회는 현지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모국을 돕기 위한 성금모금운동을 진행 중이라고 공관에 알려오기도 했다.

 또한 현지에서 방역물품을 충분히 구하지 못하는 사정을 안타까워하며 작은 온정을 보태오거나 다른 가능한 지원방법이 있는지 현지 공관에 문의하는 사례도 다수 확인되고 있다.

 독일에서는 주로 70세 이상 고령의 파독 근로자 출신 동포들이 약 2천만원 상당의 성금 모금에 참여했다. 외교부는 “대다수 동포들이 넉넉하지 않은 연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이번 모금운동에 적극 동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중국 칭다오에서는 우리 동포의 자녀가 본인의 용돈을 모아 손수 구매한 마스크 50장을 총영사관에 전달하며 한국에 꼭 보내 달라고 부탁해 온 사례도 있었다. 이 소녀의 기증품은 우리 공관에서 대한적십자사로 전달했다.

 아프리카의 마다가스카르 한인회는 200여명으로 구성된 소규모 한인회이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현지 공관에 성금 800만원을 전달해 왔다.

 외교부는 “재외동포사회로부터 소중한 성금이나 방역물품 지원이 있는 경우 국내에서 지원이 필요한 곳에 신속히 나누어질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와 지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 동포사회가 지원한 물품 및 성금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지역 및 전국 각지의 사회적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3.3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향군, “이에는 이, 핵에는 핵” 이것만이 살길이다, 담대한 결단을 촉구한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가운데 올해 들어 11회 26발의 미..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