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5월의 6‧25전쟁영웅... ’김재현‧현재영‧황남호 철도 기관사‘

기관차 몰고 적진 한복판으로 돌진하여 임무를 수행하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4-29 오전 9:35:3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김재현 철도 기관사와 현재영‧황남호 철도 부기관사를 5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철도국 소속 기관사로 재직 중인 김재현, 현재영, 황남호는 6·25전쟁으로 대전시가 북한군의 손에 들어간 1950년 7월 19일 충북 영동역에서 군수물자 후송 작전에 참여 중이었다.

 이때 북한군이 점령한 대전으로 가서 미군 제24보병사단장인 윌리엄 딘 소장과 우군을 구출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에 김재현 기관사 등 철도용사들은 미군 결사대 30여명과 함께 충북 옥천에서 증기기관차를 몰고 대전으로 향했다.

 ▲  국가보훈처는 김재현 철도 기관사와 현재영‧황남호 철도 부기관사를 5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konas.net

 

 당시 대전에 남아있던 국군은 이미 16일에 철수한 상태로 대전으로 향하는 모든 철로는 북한군 통제 하에 놓여 있었다.

 기관차가 폭우처럼 쏟아지는 적탄 속을 뚫고 대전역에 도착했으나 적의 기습으로 미군 결사대원 27명이 전사하였고, 김재현 기관사는 전신에 8발의 총상을 입고 순직했다.

 현재영 부기관사도 팔에 관통상을 입고 쓰러졌고 황남호 부기관사가 기관차를 운전하여 옥천역까지 퇴각하였다.

 김재현 기관사 등 참전 철도용사들의 희생은 향후에 병력, 군수물자 및 피난민을 수송하여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데 큰 힘이 되었다.

 미 국방부는 이러한 공로를 기리기 위해 민간인이나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가장 훈격이 높은 공로훈장인 ‘특별민간공로훈장’을 추서하였다.

 한편 김재현 기관사는 1983년 철도인 최초로 국립서울현충원 장교묘역에 안장됐다. 현재영 부기관사는 2010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었고, 황남호 부기관사는 2016년 국립임실호국원에 안장되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