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재개 이후 유해 133점, 유품 14,839점 발굴

완전유해 4구 외 미군 방탄복·중국군 방독면 등 특이유품도 발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6-01 오전 10:44:1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4월 20일부터 남북공동 유해발굴을 위한 사전 준비차원에서 화살머리고지 일대 우리측 지역에서 유해발굴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5월 30일 기준 총 133점의 유해와 유품 14,839점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1일부터 5월 30일 까지 추가로 식별된 유해는 총 98점이다.

 특히, 지난 4월 20일 유해발굴 재개 이후 한 달여 기간이 경과한 현재까지 총 67구로 추정되는 유해를 발굴하였고, 이중 4구는 완전유해 형태로 발굴되었다.

 아울러 미군 방탄복, 중국군 방독면 등 특이유품 외에 6・25전쟁 당시 사용되었던 각종 총기・탄약류 및 전투장구류, 개인 휴대품 등 총 12종 14,839점의 전사자 유품이 함께 발굴되고 있다.

 한편, 5월 27일에는 지난해 5월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간 수습되어 올해 3월초 신원이 확인된 故 정영진 하사에 대한 화랑무공훈장이 유가족(아들 정해수씨)에게 수여되는 뜻깊은 행사를 실시하였다.

 국방부는 '9・19 군사합의'에 명시된 남북공동유해 발굴에 북측이 호응하도록 지속 노력하는 가운데 언제라도 남북공동유해발굴작업을 개시할 수 있도록 제반 준비조치를 적극 마련하고,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한 유해소재 제보, 유가족 시료채취 등 국민 참여를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 확산과 참여를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유해소재 제보나 유가족 시료채취 참여 문의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대표전화인 1577-5625로 하면 되며, 유전자 시료 제공으로 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확인될 경우 심사를 통해 최대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기를 귀하게 여기는 국민에게 밝은 미래가 있다”
8월이 눈앞에 다가왔다. 우리나라에서 8월은 광복절과 태극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