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작업 20일 재개

북측 호응 유도, 상시 작업 개시할 수 있도록 제반 준비조치 마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4-20 오전 10:41:2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20일부터 '9・19 군사합의' 합의사안인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사전 준비차원에서 화살머리고지 일대 우리측 지역에서 지뢰제거 및 유해발굴 작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제5보병사단장을 TF장으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지작사 특수기동지원여단, 제5보병사단 등이 참여예정이다.

 우리 군은 지난해 총 2,030점(잠정 유해 261구)의 유골과 67,476점의 유품을 발굴하였으며, 국군 전사자 일곱분의 유해에 대해 신원확인 및 유해봉안・안장식을 거행했다.

 올해에도 6・25전쟁 전투기록과 참전용사 증언, 지난해 발굴경험 등을 토대로 유해발굴은  진행된다.

 특히 지난해 12월 1일 창설된 지뢰제거전담부대인 지작사 예하 특수기동지원여단 소속의 공병대대가 참가함에 따라 다수의 전사자 유해 및 유품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북군사당국은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접경지역 일대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실질적으로 완화함으로써, 66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다가가지 못했던 비무장지대 내에서의 역사적인 유해발굴을 가능하게 했다.

 국방부는 '9・19 군사합의'에 명시된 남북공동유해 발굴에 북측이 호응하도록 지속 노력하는 가운데, 언제라도 남북공동 유해발굴 작업을 개시할 수 있도록 제반 준비조치를 적극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방부는 발굴한 유해의 신원확인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6ㆍ25전쟁 전사자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채취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까지 유전자 시료채취에 동참한 유가족은 약 4만여 명으로, 6ㆍ25전쟁 이후 수습되었으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1만여 구와 아직까지 미수습된 유해 12.3만여구 등 총 13.3만여 구의 유해에 대한 시료가 필요한 실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15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오늘의 시선으로 돌아보는 제1차 남북 정상회담
새로운 세기가 시작되는 2000년, 한반도에서는 그동안 생각할 ..
깜짝뉴스 더보기
‘자동차세 잊지 말고 납부하세요’…16일부터 7월 1일까지
상반기 자동차세 납부 기간이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