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화살머리고지 발굴 유해, 남궁 선 이등중사로 밝혀져

추석 전 귀환행사, 유해 국립현충원에 안장 예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8-21 오후 1:35:49
공유:
소셜댓글 : 2
twitter facebook

 지난 5월 30일 DMZ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완전유해 형태로 발굴된 유해가 고 남궁 선 이등중사로 신원이 최종 확인됐다.

 2000년 4월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을 뜬 이후 133번 째 확인된 신원이다.

 또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된 참전용사 유해 중 신원이 확인된 사례는 지난 2018년 10월 고 박재권 이등중사에 이어 두 번째다.

 국방부는 고 남궁 선 이등중사가 1952년 4월 30일 제 2사단 32연대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1953년 7월 9일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사했다고 밝혔다.

 66년의 세월이 흐른 후에야 후배 장병들에 의해 조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된 것이다.

 매·화장 보고서(전사자 유해 매장 기록지)에 따르면 고인은 소총수로서 철원 상석지구 전투에 참가하였으며, 1953년 7월 9일 중공군의 대대적인 공습으로 인한 교전 중 105미리 포탄 낙하로 인해 현지에서 전사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고인의 유해는 지난 4월 12일 포탄 파편에 의한 다발성 골절로 우측 팔이 화살머리고지 내 전투 현장에서 먼저 발견되었으며, 이후 유해 발굴 확장작업을 통해 5월 30일 완전유해로 최종 수습했다.

 고인 유해의 신원확인은 고인이 참전 당시 3세였던 아들 남궁 왕우씨(현재 69세)가 지난 2008년 등록했던 DNA를 통해 최종 확인할 수 있었다.

 고인은 1930년 7월 1일 강원도 홍천군 동면 월운리에서 1남 3녀 중 둘째로 태어났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23살에 입대했으나, 휴가를 한 번도 나오지 못한 채 정전협정 18일 전 전사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고인의 아들 남궁 왕우씨는 “지금 이 순간 아버지를 찾았다는 생각에 꿈인지 생시인지 떨려서 말을 하기 힘들다”며 벅찬 감정을 감추지 못했고, 고인의 여동생 남궁 분씨(83세)는 “살아생전 고생만 하다가 군에 가서 허망하게 돌아가셨는데, 지금이라도 오빠를 찾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유가족들이 추석을 함께 맞이할 수 있도록 귀환행사를 추석 전에 거행할 예정이며,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추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다.

 20일 현재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굴된 유해는 총 1,488점이며, 유품은 43,155점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맠스-Kim도... 매년 중공에 드나 든다고 하던데...?!ㅎㅎㅎ

    2019-08-22 오전 11:52:04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300만명의 동족을 학살한...북한 공산당~~!!ㅎ 이들이 또 밀고 내려오면..."그냥 성경책 던지고 죽으면 된다~!!"... 라고 설교하던~ 감리교 오모 목회자라고 있었죠~!!ㅎ "자기보다 성경을 더 많이 공부한사람이 어딨냐~??"는둥~~!!ㅎㅎㅎ 매년 중공에 드나든다고 합디다~~!!ㅎ

    2019-08-22 오전 11:51:15
    찬성0반대0
1
    2019.12.6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