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30mm차륜형대공포 최초양산 착수, 내년 전력화

사거리 기존 발칸의 1.6배인 3Km 이상으로 늘어나…국산화율 95% 이상으로 수출 기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6-29 오전 10:30:4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 한화디펜스(주)와 2,500억 원 규모의 30mm차륜형대공포 최초양산 계약을 지난 24일 체결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30mm차륜형대공포는 육군과 공군, 해병대에서 장기간 운용중인 구형 대공포 발칸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한화디펜스(주)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연구개발하였으며, 시험평가를 거쳐 군의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하여 지난 1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최초양산계획을 확정했다. 최초 양산된 30mm차륜형대공포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전력화할 예정이다.

 30mm차륜형대공포는 사거리가 기존의 발칸의 1.6배인 3Km 이상으로 늘어났으며 차륜형장갑차를 차체로 활용하여 개발됨에 따라 기동부대와 함께 방공작전이 가능하고 개발비용과 운영유지비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30mm차륜형대공포의 눈이라고 할 수 있는 전자광학추적장치(EOTS)는 한화시스템(주)에서 국내 기술로 최초 개발하여 유사무기체계에서 운영 중인 해외 도입품 대비 자체적으로 표적을 탐지․추적하여 사격이 가능하도록 성능을 향상했고, 단가도 1/3 수준으로 비용을 절감하였다.

 운용인력 역시 기존 발칸과 비교하여 중대 기준 48명에서 18명으로 운용이 가능해져 미래 전장 환경에 맞는 저비용․고효율의 대공포라 할 수 있다.

 이번 양산사업은 한화디펜스(주), 한화시스템(주) 등 주요 5개 방산업체와 중소협력업체 200여 개 사가 참여하고 국산화율 또한 95%이상으로, 방위산업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해외 무기 발전 추세를 반영하여 기동성이 향상된 차륜형대공포를 개발함으로써 향후 수출도 기대되며, 다양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도록 단거리유도탄과의 복합화 등 성능개선도 가능하다.

 방위사업청 안효근(고위공무원) 유도무기사업부장은 “30mm차륜형대공포의 양산은 기동성이 향상된 신속대응과 저고도 공중 방위능력 향상, 그리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방위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