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 美 사령관들 “백선엽 장군은 스승, 영웅”

“두려움 모르는 전사…역사의 한 부분이 사라진 것” 애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7-13 오후 3:18:5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지난 10일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백선엽 장군을 추모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퇴역 미군 4성 장군 4명이 VOA(미국의소리)를 통해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백 장군을 “미-한동맹의 상징”이자 “영웅”으로 평가했다.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주한미군사령관을 지낸 존 틸럴리 장군은 “백선엽 장군이 연합사령부 참모들을 이끌고 비무장지대(DMZ) 인근을 걸으면서 한국전쟁 당시 부하들이 배치됐던 위치를 가리키며 개별 병사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했다”며 백 장군을 “누구보다도 부하를 사랑했던 지휘관”으로 기억했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백선엽 장군의 사망은 한국과 미-한 동맹,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큰 손실”이라고 애도하고, 백 장군을 “영웅”으로 지칭하면서 “외교관이자 애국자였고 친구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의 스승이었고, 그 이후로도 계속해서 친구이자 지도자로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에서 근무했던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백 장군이 한국전쟁 당시 침략자인 북한 인민군과 중공군에 대항해 혼란스럽고 극도로 불확실한 전투 작전 속에서 한국군을 거듭 승리로 이끌었던 것은 미국의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끈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의 승리와 비교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벨 전 사령관은 “백선엽 장군은 전술과 작전에 매우 능했고 두려움을 모르는 전사였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그가 영감을 주는 전투 지도력과 영웅적인 근접전투를 통해 병사들을 이끌고 결집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에게 한국전쟁의 교훈을 전수했고 두 번이나 나를 데리고 전투지역을 차로 돌며 가르침을 줬다”고 회고하면서, “우리는 세계의 위대한 군사 지도자 중 한 사람을 잃었고, 나는 진실한 친구를 잃었다.”고 애도했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에서 복무한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그는 지난 70년 동안 한미동맹을 강화했고 동맹이 깨지지 않도록 만든 진정한 영웅이자 애국자였다”면서, “나는 언제나 그의 통찰력과 현명한 조언자 역할을 존경했다”고 말했다.

 서먼 전 사령관은 백선엽 장군을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안보에 전념한 매우 헌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로 높이 평가하고, “그는 자유의 가치, 그리고 희생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알고 있었다”며 “오래 지속될 유산을 남겼다”고 강조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에서 근무하며 백선엽 장군의 말년을 함께했던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나는 1996년 이래 백 장군을 여러 차례 만났고, 그를 만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영광으로 생각했다”면서 “나는 수십 년 동안 백 장군을 존경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의 사망은 미-한 동맹에 깊은 손실이며 진정한 역사의 한 부분이 사라진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1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