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형전투기(KF-X) 핵심장비 AESA 레이다 시제품 출고식 행사

시헙평가 과정 거친 후 2026년 체계개발 완료예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8-07 오전 11:17:1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7일 오전, 한화시스템 용인종합연구소에서 한국형전투기(KF-X)에 탑재할 핵심장비인「AESA 레이다 시제품 출고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AESA 레이다는 지난 ′16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개발 중인 전투기용 레이다로 KF-X에 탑재되는 핵심장비이다. 특히 약 천 여개의 송수신모듈을 독립적으로 작동시켜 목표물을 실시간으로 탐지 및 추적할 수 있어 전투기의 ‘눈’이라 불리며, 안테나장치, 송수신처리장치, 전원공급장치로 구성된다. 

 방사청은 “한때 해외의 기술이전 없이 AESA 레이다를 국내에서 개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라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난 ′17년과 ′18년 두 차례의 지상시험 및 점검을 통해 국내개발 장치인 하드웨어 입증시제의 기술성숙도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작년에는 국내외 비행시험을 수행하여 다시 한 번 하드웨어의 기술성숙도를 확인했고 오늘 KF-X에 탑재할 AESA 레이다 시제품을 성공적으로 출고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호천 방사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기념사를 통해 “해외에서도 이전을 꺼려하는 AESA 레이다 기술을 피땀 흘린 노력으로 시제품을 개발한 국방과학연구소 및 한화시스템 등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 AESA 레이다가 KF-X에 성공적으로 통합되어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 소장도 “이제 자신감을 가지고 우리가 개발한 AESA 레이다가 KF-X 전투기용 레이다로 손색이 없는 수준까지 완성도를 높여 갈수 있도록 개발자 모두 변함없는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출고되는 AESA 레이다 시제품은 ㈜한국항공우주산업에 인도할 예정이며, KF-X에 탑재하여 체계통합과 지상시험 및 비행시험 등의 시험평가 과정을 거쳐 ′26년에 체계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