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국 전략폭격편대 한반도 근해 비행 “역내 억지, 동맹 보장”

클라크 美 공군참모차장, “북한의 재래식.핵 위협 모두 대비해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8-20 오전 9:30:1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의 전략폭격기들이 최근 한반도 근해를 비행한 것은 역내 억지와 동맹에 대한 보장 조치라고 미군 고위 당국자가 말했다.

 2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리처드 클라크 미 공군 전략적 억지·핵 통합 참모차장은 19일(현지시간) 미 공군협회 산하 미첼연구소가 주관한 ‘미 핵 억지력’ 토론회에서, 미 공군 소속 B-1B ‘랜서’ 초음속 전략폭격기 4대 등이 한반도 인근에서 수행한 폭격특수임무에 대한 VOA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미 태평양공군은 18일 VOA에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미 전략폭격기들이 최근 한반도 근해에서 비행한 것과 관련해, 미군 내 다른 지휘부와 동맹국 간에 통합되고 일치된 작전을 수행할 기회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대의 B-1B 랜서, 2대의 B-2 스피릿 스텔스 전략폭격기 그리고 4대의 F-15C 이글 전투기가 17일 약 24시간 동안 인도-태평양 역내 동맹국들과 연합 훈련을 했다고 확인했다.

 또 F-35B 전투기와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서 발진한 F/A 18 수퍼호넷 전투기, 그리고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F-15J 전투기도 훈련에 참가했다.

 클라크 참모차장은 “미국의 폭격기 부대가 능력이 있고 준비가 돼 있으며, 유연하고 가시적인 전력으로서 억지 조치 뿐 아니라 동맹들에 대한 보장 조치라는 점을 동맹국들이 확실히 이해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 공군 부대원들이 파트너들과 함께 교육하고 훈련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북한의 재래식 위협과 핵 위협에 모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재래식 관점에서 뿐 아니라 핵 관점에서도 훨씬 더 신뢰할 수 있는 유능한 전력이 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안다”고 강조했다.

 클라크 참모차장은 “미국은 적이 제한적 핵 사용 혹은 큰 규모의 핵 사용 결정 중 어느 쪽을 택하든 전면적인 분쟁 범위에서 전투에 임할 수 있어야 한다”며 “미 공군이 추진해 온 재래식 전력과 핵 전력의 통합 운용(CNI) 개념에 따라 핵무기 사용으로 특징지어지는 환경에서 분쟁을 인식하고 여기에서 살아남는 것이 핵심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평양 공군은 훈련에 투입된 각 군용기들은 각자 다른 임무를 수행했으며, 이는 역내 특정 국가의 특정한 행동에 대한 직접적인 대응 차원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0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기억해야 할 국제연합(UN)의 날
10월 24일. 전 세계 각국이 기념하는 국제적인 기념일인 국제연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