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서울시, '6·25 격전 상흔지' 50곳 2022년까지 표지판 설치

역사의 아픔 공유하는 안보교육의 장 마련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8-31 오전 7:45:2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서울시가 '6·25전쟁 격전 상흔지' 50곳을 선정해 이 중 표지판이 없는 31곳에 2022년까지 안내표지판 설치를 완료키로 했다.

 3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는 작년부터 수도방위사령부와 협력해 1차로 군 자료를 조사하고 현장을 확인한 후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의 자문을 거쳐 해당 시설이나 부지 소유자의 표지판 설치 동의를 구했다.

 시는 31일 '한강방어선 노량진 전투지'(사육신묘공원), '한강방어선 흑석동 전투지'(효사정공원), '함준호 대령 전사지'(강북구 우이동 연경빌라) 등 3곳에 표지판 설치를 완료키로 했다.

 서울시는 올해 11월에 애국인사 구금지(구 성남호텔·현 예금보험공사) 등 5곳, 내년에는 서울역시가전지 등 18곳, 2022년에는 동작동 국군 전사자 유해발굴지 등 5곳에 표지판을 설치한다.

 시는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와 서울관광재단의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격전 상흔지와 연계된 안보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2024년 9월 완공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 중인 가칭 '서울수복기념관'(동작구 동작동 동작주차근린공원 소재)을 거점으로 한 상설 탐방 프로그램도 운영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갈준선 서울시 비상기획관은 "기억에서 희미해져 가고 도시개발 등으로 사라져가는 서울 시내 6·25전쟁 격전 상흔지를 지금이라도 발굴·보전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역사의 아픔을 공유하는 안보교육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3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