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경항공모함 핵심기술 개발 회의 개최

산학연 우수한 기술력 활용, 핵심기술로 국내개발 첫 착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10-27 오전 9:46:0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27일 방사청, 군 및 연구개발 주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경항공모함(이하 ‘경항모’) 핵심기술 개발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항모사업의 설계·건조를 위한 핵심기술을 산학연의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하여 본격적으로 국내 개발에 착수하는 첫 단계인 이번 회의는 지난 ’19년 7월 소요가 결정되면서 기존 함정과는 달리 수직이착륙기라는 새로운 무기체계를 운용되게 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핵심기술은 민·관·군 전문가들의 토의를 통해 식별하였다.

 선정된 핵심기술은 선진국에서 내용을 비공개하거나 기술이전을 기피하는 기술들로 두꺼운 강철판을 녹일 수 있는 1,000℃이상의 수직이착륙기 배기열로부터 비행갑판을 보호하는 코팅재와 같은 고급 기술이 있다.

 핵심기술 개발을 담당할 주관기관은 지난 4월부터 제안요청서 공고를 통해 제안서 평가, 협상 등 절차에 따라 국방과학연구소, 한국기계연구원, 항공우주연구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재료연구소, 부산대학교, LIG넥스원 등 7개 기관이 선정되었다.

 핵심기술 과제는 유관기관과의 기술검토 등 협의를 통해 사업에 적용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경항모의 핵심기술이 산학연 연구기관 위주로 개발됨에 따라 관련 분야에 기술적·경제적으로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유발하고, 산학연의 기술 역량을 한층 강화하여 향후 건조함정의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다.

 방사청 상륙함사업팀장 김태현 해군대령은 “수직이착륙기 운용을 위한 핵심기술은 경항모 사업에 매우 중요한 요소임을 인식하고, 산학연의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하여 독자 개발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선진국 기술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수준까지 완성도를 높여 갈 수 있도록 사업관리자 및 개발자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항모 핵심기술은 개발 및 성능시험 등의 과정을 거쳐 ’24년까지 개발을 완료하여 경항모 사업에 적용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1.2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장병 급식 질 높이기 위한 실질적 조치를 기대하며
요즘 아들을 군에 보낸 부모들은 부대별로 개설된 밴드를 통해 아..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