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우즈베키스탄과 제14차 정책협의회 개최

오는 25일 예정된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준비상황과 양자현안 점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11-05 오후 4:46:2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5일 푸르카트 시디코프(Furqat SIDIQOV) 우즈베키스탄 외교부 차관과 제14차 한-우즈베키스탄 정책협의회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협력, 실질협력 현안 등 양국 협력에 대해 평가하는 한편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준비현황을 점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1992년 수교 이래 16차례 정상회담 개최 등 우호 협력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하고, 작년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방문을 계기로 양국관계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는 등 신북방정책 추진의 핵심 협력국인 우즈베키스탄과의 협력이 한층 심화되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지난 7월 우무르자코프 부총리가 방한하여 협력사업을 점검하는 한편 두 차례 정상통화와 부총리간 화상회의, 외교장관 간 통화 등 비대면 교류를 통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측은 또한 코로나19 상황속에서 임시항공편 운항을 통한 자국민 귀국 지원, 우리 의료전문가의 우즈베키스탄 파견 및 인도적 지원 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속에서 양국간 각별한 우의와 신뢰를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시디코프 차관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이 전세계적으로 모범이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한국의 지원이 우즈베키스탄의 코로나19 대응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양측은 작년 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 한-우즈베키스탄 무역협정 개시를 위한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인식하고, 양국이 진행중인 실질협력 사업이 수르길 가스화학단지와 같은 성공적인 호혜적 협력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 차관보는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 사업, 부하라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등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추진중인 대규모 에너지·인프라 사업에 한국기업들이 지속 참여할 수 있기를 희망했으며, 시디코프 차관은 양국간 경제협력이 다양한 분야에서 호혜적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한국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 지원을 위한 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양측은 또 2007년 출범한 한-중앙아 협력 포럼이 그간 다양한 분야에서 한-중앙아간 실질협력을 증진하는 다자간 협력의 모범적인 틀을 구축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 차관보는 우즈베키스탄이 그간 12차례 한-중앙아 협력포럼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고, 시디코프 차관은 한-중앙아 협력 포럼이 한-중앙아간 호혜적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이행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오는 25일 개최 예정인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준비상황과 양자현안 점검을 위해 외교부가 중앙아 국가들과 개최한 세 번째 차관급 회의로, 향후 한-타지키스탄 차관급 회의, 한-중앙아 5개국간 차관급 회의 등을 통해 제13차 포럼을 보다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외교부는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책협의회(10.29.), 한-카자흐스탄 차관급 협의(11.5.)를 통해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준비상황과 양자현안을 논의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