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어머니 장병 급식·피복 모니터링단,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대 방문

특수임무 수행하는 해병대 장병들의 급식.보급품 등 직접 확인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11-11 오후 2:15:0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7기 어머니 장병 급식·피복 모니터링단(이하 모니터링단)이 해병대를 찾았다.

 11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개혁2.0 투명성·청렴성 제고를 위한 개방형 국정운영의 일환으로 운영중인 어머니 모니터링단이 운영을 시작한 2014년 이후 최초로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대를 방문했다.

 이번 모니터링단은 상륙작전이라는 특수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해병대의 장병들은 과연 어떻게 먹고, 입고 생활하는지 궁금해하는 대한민국 어머니들을 대표하여 부대를 방문하게 되었다.

 이 자리에서 어머니들은 해병대원들이 먹는 급식과 보급품, 그리고 특수작전 수행시 착용하는 피복류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부대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지역경제를 돕기 위해 지역농산물을 급식메뉴에 반영하였고 어머니들은 장병들이 먹는 병식을 체험했다.

 또 컵라면·쌀국수·쥬스·시리얼 등 다수공급자계약을 통해 보급된 제품도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수공급자계약은 품질·성능 또는 효율 등이 같거나 유사한 종류의 수요물자를 2인 이상의 계약상대자와 계약을 체결하여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물을 통해 공급하는 제도다.

 이어 해병대 팔각모, 전투복 등을 확인하고 해병대 수색대대만의 특수작전 피복류(길리슈트, 잠수복 등) 등을 직접 착용하는 시간도 가졌다. 

 아들의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모니터링단의 한 어머니는 “올해 육·해·공군 부대를 방문하였고 이번에 마지막으로 해병대를 방문하면서 병사들이 먹고, 입고, 생활하는 곳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아들을 군에 보내게 될 엄마의 입장에서 걱정이 해소되는 계기가 되었고 모니터링단 활동이 병사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 같아 마음이 뿌듯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방부와 기품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머니 모니터링단의 현장활동을 통해 급식 및 피복분야에 대한 국방부의 정책적 개선노력들을 국민들께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3.8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군 경계문제, 환골탈태 자세로 확 바꿔야!
지난 2월 16일 북한 남성이 동해안 통일전망대 부근으로 헤엄쳐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