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주도 인종차별 반대 결정문 유네스코 집행이사회 만장일치 채택

코로나19 관련 혐오·차별에 대응하여 세계시민교육 중요성 강조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12-08 오전 7:40:5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국이 주도하고 있는 ‘연대와 포용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우호그룹’이 제출한 ‘인종차별 반대’ 결정문이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고 외교부가 8일 밝혔다. 유네스코 집행이사회는 오는 10일까지 화상으로 개최된다.

 특히 한국이 주도한 결정문 부속서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국제적 요구(Global Call against Racism)’에는 코로나 상황 하에서 발생한 혐오와 차별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시민교육을 통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한국이 주도한 결정문 채택을 지지하기 위해 우호그룹을 비롯해 집행이사국 35개국, 비이사국 5개국이 공동제안국(co-sponsor)으로 참여했다.

 결정문은 코로나19 팬데믹은 특정 인종이나 국적자에 대해 가짜뉴스, 혐오발언, 폭력을 행사하는 상황을 만들었는바, 이에 대응하기 위해 포용과 연대 증진 및 강화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인종차별을 야기하는 근본적인 문제를 유네스코의 교육, 문화, 정보통신 분야 등 활동을 통해 해결할 것을 촉구하고 특히 세계시민교육을 통해 학생들에게 포용, 연대, 양성 평등, 평화의 문화, 비폭력, 타인 존중 등의 가치 교육과 실천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았다.

 외교부는 “이번 결정문 채택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연대와 협력을 추구하는 세계시민교육이 중요한 교육적 가치로 실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재확인하는 기회가 되었다”며,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한 혐오와 차별 방지에 있어 한국의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연대와 협력을 증진할 목적으로 우리 주도로 지난 5월 유엔, 세계보건기구[WHO], 유네스코에서 세 개의 우호그룹을 출범시킨 바 있으며, 우리나라는 우호그룹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코로나 관련 주요 국제이슈를 선도하며 회원국 간 협력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유네스코 ‘연대와 포용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우호그룹’은 5월 26일 출범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관련 혐오와 차별 방지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3차례 대사급 회의를 개최하는 등 혐오와 차별 문제에 적극 대응해 왔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세계시민교육의 전 세계적 확산과 전파를 위해 국제연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우호그룹은 지난 11월 2일 세계시민교육 인식제고를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으며, 오는 14일에는 온라인 워크숍 개최를 통해 세계시민교육 관련 각 국 모범사례를 학습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1.28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군은 왜 연평도 포격도발을 선택했을까?
북한군이 정전협정 이후 최초로 대한민국 영토인 연평도에 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유공자, 현역군인, 소망공문원 등 총 50명에게  다기능 휠체어  전달
국가보훈부는 23일 “상이 국가유공자 등에게 로봇 의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