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수유리 독립유공자 합동묘역,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

보훈처, 산재 합동묘역 국가관리묘역으로 첫 번째 지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2-25 오후 1:37:4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이하 ‘보훈처’)는 북한산 국립공원 지역 내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및 광복군 합동묘역’과 경기 안성시 공설묘지 내 ‘전몰군경 합동묘역’ 2개소를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개정·시행(9.25)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의 내용을 반영한 것으로, 국립묘지 외의 장소에 안장된 독립·국가유공자 등의 합동묘역을 해당 지방자치단체, 유족 등과의 협의를 거쳐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된 첫 번째 사례다.

 이에 따라 앞으로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은 ‘서울 수유 국가관리묘역’으로,  안성 전몰군경 묘역은 ‘안성 사곡 국가관리묘역’으로 명칭이 변경된다.

 ▲ 서울 수유 국가관리묘역 [국가보훈처 제공] ⓒkonas.net


 서울 수유 국가관리묘역에는 김창숙(대한민국장,‘62), 손병희(대한민국장,‘62), 신익희(대한민국장,‘62), 여운형(대한민국장,‘08), 이시영(대한민국장,‘49), 이준(대한민국장,‘62) 등 독립유공자 32명이 안장되어 있으며, 안성 사곡 국가관리묘역에는 6‧25참전용사 58명이 안장되어 있다.

 향후 보훈처는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된 곳에 전담 관리직원을 배치하고 묘역의 개보수를 실시하며, 안내‧편의 시설을 설치하는 등 국립묘지에 준하는 수준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지방자치단체, 유족 등과 협의를 통해 지방에 산재해 있는 합동묘역을 추가로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관리함으로써,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의 명예와 유가족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6.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으로 본 한반도
지난 6월 12일~13일 양일간 영국 콘월에서 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깜짝뉴스 더보기
‘토스’, ‘위하고’ 앱에서도 전자증명서 이용 가능
앞으로는 ‘토스(개인금융)’와 ‘위하고(기업 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