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독립유공자 등 57개 합동묘역, 국가관리 묘역으로 지정한다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3-19 오전 10:08: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국립묘지 외의 장소에 안장되어 있는 독립유공자 등의 합동묘역을 국가관리 묘역으로 지정해 관리한다고 19일 밝혔다.

 보훈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 1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며 이로써 유족이 없는 묘소를 국립묘지로 이장할 경우 이장비 지원 등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주요 내용은 독립유공자 및 국가유공자 등의 합동묘역에 대해 소유자․관리자 또는 유족의 요청을 받아 국가관리 묘역으로 지정하고 국립묘지에 준해 관리한다.

 독립유공자 합동묘역은 서울 강북구에 있는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광복군 합동묘역을 비롯해 서울 중랑구 망우공원묘지(애국선열묘역), 서울 용산 효창공원 삼의사 및 임시정부요인 묘역, 경기 화성 제암리 3·1운동 순국묘역과 고주리 애국선열 6인 순국 묘역 등 12개소다.

 국가유공자 합동묘역은 6·25전쟁 전몰군경 등이 안장된 곳으로, 전국에 45개소에 달한다.

 보훈처는 “북한산 국립공원 내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효창공원 독립유공자 묘역 등 전국에 산재해 있는 57개 합동묘역이 이번 법률 개정으로 국가차원에서 상시 점검 및 훼손복구 등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작년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합동묘역을 국가가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무연고 국가유공자 묘소를 국가가 책임지고 돌보겠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 국립묘지가 아닌 지역에 안장되어 있는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이 없는 국가유공자 등의 묘소를 국립묘지로 이장할 경우 이장비용을 국가가 지원한다.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 묘소가 무연고로 방치되는 것을 방지할 계획이라고 보훈처는 덧붙였다.

 이번 법률 개정안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후 시행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