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16일부터 국가유공자 등 「국립묘지 생전(生前) 안장 심의」시행

인터넷.우편신청 가능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7-15 오후 12:38:3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로서 만80세 이상 국가유공자는 생전에 심의를 통해 안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국가보훈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돼 16일부터 시행된다고 15일 밝혔다.

 그 동안 안장대상자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있거나 병적기록 이상이 있는 경우, 사후에 국립묘지 영예성 훼손여부 등에 대해 심의를 거친 후 안장여부를 결정했다.

 이로 인해 안장 심의가 완료되기까지 통상 40여일의 기간이 소요돼 고인을 임시 안치하는 등 유족의 장례절차 진행에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생전(生前) 안장 심의제」에 따라 신청 후 안장 심의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 국립묘지 안장대상 여부를 안내받게 되며 만약 금고이상의 형을 선고 받은 경우나 탈영·제적·징계처분 등 병적기록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안장대상 여부 심의가 진행된다.

 인터넷 국립묘지안장관리시스템(www.ncms.go.kr) 에서 해당 국립묘지에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서를 우편 등의 방법으로도 제출할 수 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0.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