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독립운동가 하희옥 3일 국립묘지에 안장

1914년부터 미주지역 독립운동 자금 지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3-02 오전 10:03:5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조국의 광복을 위해 힘쓴 하희옥 독립운동가 유해가 이장을 통해 오는 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제5묘역에 안장된다고 밝혔다.

 하희옥 선생은 그동안 유족이 확인되지 않아 표창 서훈 및 국립묘지 안장이 어려웠으나, 최근 언론보도 및 보훈처의 후손 찾기 등으로 국립묘지로 이장하게 되었다.

 선생은 1890년 평안남도 용강 출생으로 1914년부터 1945년까지 미국 대한인국민회 샌프란시스코, 아크론, 뉴욕, 시카고 지방회에서 활동하면서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한 공적 등으로 지난 2015년에 대통령 표창을 추서받았다.

 2015년 대통령 표창 추서 당시 유족이 확인되지 않아 표창 전수 및 선생의 묘소도 확인할 수 없었으나 최근 언론보도 등을 통해 하희옥 지사가 1978년 용인 공원묘지에 안장되었다는 사실이 파악되었고, 이에 보훈처는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구갑)과 함께 선생의 후손을 찾는 일을 적극적으로 진행하였다.

 또한 선생의 공적과 관련된 흥사단, 시카고 한인회 등을 통해 자료 및 증언을 확보하고 국내 제적등본 조회 등을 거쳐 선생의 후손 확인을 완료한 후 국내에 거주하는 유족대표(김하주, 외손녀)의 요청으로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을 결정하게 되었다.

 아울러 정부가 보관 중이던 선생의 대통령 표창도 지난 2월 23일에 후손 중 최고 연장자인 김영주(외손녀, 미국 거주)에게 LA총영사관을 통해 전수되었다.

 하희옥 선생의 유해는 오는 3일 오전 경기도 용인 공원묘지에서 이장 절차를 통해 국립대전현충원(독립유공자 제5묘역)으로 봉송하며 오후 3시 30분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현충원장 주관으로 안장식을 진행한다.

 보훈처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선생에 대한 마지막 예우인 이장 및 안장식 등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6.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으로 본 한반도
지난 6월 12일~13일 양일간 영국 콘월에서 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깜짝뉴스 더보기
‘토스’, ‘위하고’ 앱에서도 전자증명서 이용 가능
앞으로는 ‘토스(개인금융)’와 ‘위하고(기업 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