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제2연평해전의 영웅, 고 윤영하 소령을 추모합니다

보훈처, 10일 오후 송도고에서 추모행사 진행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3-10 오전 9:53:3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오는 26일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10일 오후 3시에 제2연평해전의 영웅인 고 윤영하 소령의 추모행사가 열린다.

 보훈처에 따르면 윤영하 소령의 흉상이 있는 인천 연수구 송도고등학교에서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이번 행사가 열리며 황기철 보훈처장, 유가족, 인천해역방어사령관, 교장 및 학생 등 30여 명이 참석한다.

 추모 행사는 고 윤영하 소령의 흉상 앞에서 국민의례, 헌화 및 묵념, 추모사,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및 위문품 전달, 후배 학생의 편지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행사장에 송도고등학교 ‘해군주니어 ROTC’ 학생들도 함께 참여하여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호국의 의지도 다진다. 

 ‘해군주니어 ROTC’은 지난 2015년 윤영하 소령 13주기 추모식을 계기로 전국 최초로 창단되었으며, 그동안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행사 및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봉송 행사 등 다양한 보훈관련 행사에도 참석하고 있다.

 고 윤영하 소령은 해군사관학교 18기인 아버지의 뒤를 이어 50기로 임관했으며 고속정 참수리-357호 정장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수호하다, 한‧일 월드컵 3‧4위전을 앞둔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경 북방한계선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의 기습공격에 맞서 치열한 교전을 벌이다 전사했다. 

 제2연평해전으로 명명된 이 전투에서 윤영하 소령을 비롯하여 승조원 6명이 전사했고 19명이 부상을 당했다. 

 윤영하 소령이 전사한 6월 29일은 32년 전 1970년 같은 날인(6월 29일)에 해군 제12해상경비사 소속 경비정 정장이던 부친 윤두호씨가 인천 남방 영흥도에 침투한 4톤급 북한 무장간첩선을 격퇴한 날이기도 하다.

 정부에서는 대를 이어 나라에 충성한 두 부자의 공훈을 기려 아버지는 인헌무공훈장을 수여받았고 아들은 충무무공훈장이 추서되었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행사 자리에서 대를 이어 국가에 충성한 명예로운 가문에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전달하며, “국가를 위한 희생과 헌신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전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4.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김정은의 ‘고난의 행군’ 결심배경은?
북한 김정은이 지난 8일 북한 조선노동당 최말단 조직 책임자들이..
깜짝뉴스 더보기
전자증명서로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 발급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실시됨에 따라 예방접종 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