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우주 정책포럼 및 우주기업 간담회 개최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른 우주 개발 수요 대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6-29 오전 10:06:27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방위사업청은 29일 오후 2시 국방컨벤션센터 충무홀에서 우주 정책포럼 및 우주기업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포럼 및 간담회는 지난 5월 미사일 지침 종료와 향후 위성 및 우주발사체 등 우주개발에 대한 수요에 대비한 국내 우주산업의 나아가야 할 방안과 국내 우주기업의 역할 확대 등을 통한 국내 위성산업 육성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간 국방분야에서 추진된 통신위성, 정찰위성 및 우주 감시체계 등의 연구개발 경험이 있는 우주개발 전문가들과 국방 및 정부기관, 국내 우주기업, 학계 인사들이 다수 참석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제1부 우주 정책포럼은 국방과학연구소 김경근 책임연구원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안형준 박사, 조선대학교 오현웅 교수가 국내 우주산업의 혁신방안과 협력방안에 대해 발제한다.

 국방과학연구소 김경근 책임연구원은 전 세계 우주산업 규모와 위성산업 성장 추세를 분석하여 우리나라에 맞는 한국형 우주산업 혁신방안을 제시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내 국방우주기술센터 출범을 통한 국방우주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역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안형준 박사는 우리나라 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민ㆍ군 협력 강화를 위한 시스템 관점의 접근법을 소개하고 국방의 특성을 고려한 국가 우주개발 방향에 대해 제시할 예정이다.

 조선대학교 오현웅 교수는 미래도전 국방기술로 개발 중인 초소형위성(100kg 이하 급)의 개발 책임자로서 뉴 스페이스 시대에 국방 초소형위성 개발을 통한 국제 경쟁력 확보와 산업화 전략을 제시하고 민간주도 위성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제2부 우주기업 간담회에서는 한국항공우주산업(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엘아이지(LIG)넥스원, 쎄트랙아이 등 위성개발 능력을 보유한 국내 기업들과, 한화, 두원중공업 등 우주 발사체 관련 기업 등 우주개발에 참여하는 다수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국방 위성사업 추진현황, 위성 산업화 추진전략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뉴 스페이스 시대에 발맞춰 빠른 시일 내 우주개발 선진국의 대열에 합류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고 우리나라에서 개발된 위성을 우리나라 땅에서 발사하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우주기업과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여러번 말씀드렷지만...!!ㅎ 대전 출연연은...이미~ 좌빨-천국이 된게 오래전입니다~!!ㅎ 이북에~~다 넘어갈겁니다...죽창-부대들을 포함시키면...!!ㅎ

    2021-06-29 오후 7:23:17
    찬성0반대0
1
    2024.2.2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 위협과 우리의 자세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8&si..
깜짝뉴스 더보기
이적단체 출신 혁명 활동가 징역형 민중에 북한 주체사상 가르쳐야...
이적단체 출신으로 조직을 꾸려 인터넷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주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