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독립공채’기록물 원본 첫 공개, 독립운동 자금 마련 위해 발행

독립공채 증서 1호 원본과 독립공채표 구입한 15명 명단 및 구입내역 공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8-13 오전 9:53:2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은 8.15 광복절을 맞이하여 1919년 9월 1일 발행된 독립공채 원본 60매와 소유자 15명의 명단을 ‘대통령기록관 누리집(www.pa.go.kr)’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했다.

 독립공채의 정식명칭은 「대한민국공채표(‘Republic of Korea Certificate of Indebtedness’)」이며 대한민국집정관총재(大韓民國執政官總裁) 이승만과 특파주차구미위원장(特派駐箚歐美委員長) 김규식 명의로 발행되었다.

 독립공채는 1919년 임시정부가 중국 상하이와 미국 하와이에서 각각 원(圓)화와 달러화로 표시해 발행한 채권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독립운동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 독립공채 앞면(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 사진 제공)ⓒkonas.net

 

 ▲ 독립공채 뒷면(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 사진 제공)ⓒkonas.net


 독립공채는 일제강점기에 소지한 것 자체로도 처벌받아 숨기거나 태워버린 경우가 많기 때문에 현재 찾아보기 힘들다.

 1953년과 1954년 정부는 이승만 대통령의 지시로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호놀룰루 영사관에서 미주지역 「독립공채표」를 수집했다. 이 과정에서 「독립공채표」 원본 60매와 구매금액, 차정석, 왕윤봉, 송재운 등 15명의 구입명단 등이 확인되었다. 이 중에는 C. S. HONG의 소유로 되어 있는 액면가 50달러의 제1호 증서도 포함되어 있다.

 소유자 중 차정석(車貞錫)은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활동했던 차리석의 동생으로 로스앤젤레스지방회 회장으로 활동하였고 1908년부터 1945년까지 여러 차례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한 인물이다. 오충국 역시 미국에서 독립운동을 하면서 1907년부터 1945년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다. 두 사람의 독립운동 공적은 ‘공훈전자사료관(e-gonghun.mpva.go.kr) 독립유공자공훈록’에 등재되어 있다.

 박종철 대통령기록관 기록서비스과장은 “광복절을 계기로 제공하는 독립공채 관련 기록물은 조국의 광복을 위해 미주지역에서 독립운동을 지원한 한인들의 사례를 보여주는 자료로 의미 있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1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리 안보현실과 다자정보공유 협력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가 그의 저서「제3의 물결」에서 21세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처리법령 개정 시행, 국민 서류제출 불편 해소
민원인이 요구하면 민원 처리 과정에서 본인에 관한 행정정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