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김진호 향군회장, 라캐머러 연합사령관 만나 안보현안 논의

“한반도 연합방위태세, 한미동맹 그 어느 때보다 확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9-17 오전 10:12:27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라캐머러(Paul J. Lacamera) 한미연합사령관은 “한반도 연합방위태세와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 보다 확고하다.”고 말했다.

 라캐머러 사령관은 16일 오후 용산 메인포스트에서 김진호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 회장과 만나 최근 아프간 사태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미동맹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물론 동북아 정세와 안보의 근간으로 무엇보다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김진호 향군회장은  16일 오후 연합사를 방문, 라캐머러 한미연합사령관과 최근 아프간 사태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했다.ⓒkonas.net


 라캐머러 사령관은 “빨리 가려면 혼자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을 언급하면서, 본인은 ‘파이트 투 나잇(Fight to night, 즉각 전투준비태세)’을 위해 지휘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향군 원로들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진호 향군회장은 향군의 안보활동을 소개하면서 향군은 한미동맹 강화를 3대 안보활동 중점으로 선정하고 그동안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환영행사, 워싱턴 미 참전용사 추모의 벽 건립 성금모금 및 지원, 미 참전용사 보은행사 및 마스크 지원, 국내 반미단체들의 집단행동 강력대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왔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또 향군은 앞으로도 우리 안보의 핵심 축인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며 연말에는 주한미군 장병들을 위한 음악회 등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연합사령관은 향군이 한미동맹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해 온 것에 대해 놀라움과 감사를 표하면서 앞으로도 한미동맹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 김진호 향군회장(왼쪽 세 번째)은 16일 오후 연합사를 방문, 라캐머러 한미연합사령관(왼쪽 네 번째), 김승겸 부사령관(왼쪽 두 번째), 정관옥 해군부회장(왼쪽 다섯 번째) 등과 최근 아프간 사태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했다.ⓒkonas.net


 한편 김 회장은 대담자리에서 라캐머러 사령관이 미군 중에서 해외 파병과 전투경험이 가장 많고, 특히 김 회장이 합참의장 역임 당시 미 2사단 캠프 그리브스에서 작전장교로 근무한 라캐머러 사령관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취임을 환영하고 다시 한 번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더불어 라캐머러 사령관의 부인이 미 육사를 졸업 후 장교로 근무하였고 아들도 해군장교로 근무했으며 누님과 매형도 미 육사 졸업 후 군생활을 했는가 하면, 매형은 육군소장으로 예편한 병역 명문가이자 전통적인 군 출신 집안으로 알려져 국민들의 신뢰와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I miss the best american president, Ronald W. Reagan, who was a strong anti-communism and anti-heresy Christian~!!

    2021-09-17 오후 12:51:56
    찬성1반대0
1
    2024.2.2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크라이나전쟁 발발 2주년 교훈과 우리의 대응자세
우크라이나전쟁 전황지난 2022년 2월 24일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깜짝뉴스 더보기
이적단체 출신 혁명 활동가 징역형 민중에 북한 주체사상 가르쳐야...
이적단체 출신으로 조직을 꾸려 인터넷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주체..